게시날자 : 2019-10-12

주체108(2019) 년 10월 12일 《련재》

 

주석님과 성구속담(6)

 

초년고생은 금을 주고도 사지 못한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간고하고 힘겨웠던 혁명투쟁의 나날들을 감회깊이 회고하시며 북만원정이나 고난의 행군과 같이 참담한 시련을 겪어온 항일혁명투사들은 해방된 조국에 와서도 오만가지 고난을 다 이겨냈다고 하시면서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초년고생은 금을 주고도 사지 못한다고 우리 조상들의 명언은 얼마나 심오하고도 박력있는 생활의 진리를 귀뜀해주고있는가. 고난과 시련은 만복의 어머니이다.

 

* 초년고생은 금을 주고도 사지 못한다 :

  젊은 나이때에 부닥치는 난관을 이겨내면서 부지런히 일하며 생활실천속에서 몸과 마음을 단련하는것은 사람이 자립적인 생활을 창조해나가는데서 매우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는것을 교훈적으로 이르는 말.

 

 

믿음은 충신을 낳고 불신은 역적을 낳는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믿음은 조선의 혁명가들에게 있어서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관통하는 혁명적인간관계의 출발점으로 되고있다고 하시면서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조직이 자기를 믿어주고 동지들이 자기를 믿어준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당과 조국을 위한 투쟁에서 무진장한 힘을 발휘할수 있다. 믿음은 충신을 낳고 불신은 역적을 낳는다는 격언은 이런 리치를  반영하는 말이 아니겠는가.

 

* 믿음은 충신을 낳고 불신은 역적을 낳는다 :

  사람은 믿어주면 더욱 충실하고 믿지 않으면 원쑤로 된다는것을 이르는 말.

(계속)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