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0-03-01

주체109(2020) 년 3월 1일 《상식》

 

《문화통치》

 

1920년대에 일제침략자들이 조선에서 실시한 식민지통치방식이다.

일제는 3.1인민봉기를 통하여 총칼의 위협만으로는 조선인민의 반일기세를 억누를수 없다는것을 알고 1919년 8월에 《무단통치》를 이른바 《문화통치》로 바꾼다고 선포하고 교활하고 음흉한 방식으로 파쑈통치를 실시하는 길에 들어섰다.

일제는 《문화통치》를 표방하기 위한 《조선총독부관제개혁》에서 《조선총독》으로 문관도 임명될수 있다고 규정하였으나 《조선총독》으로 한번도 문관을 임명한 일이 없었으며 오히려 예비역 해군대장이였던 사이또를 현역군인으로 다시 복대시키고 그에게 사복을 입혀 제3대 《총독》으로 임명하는 잔꾀를 부리였다.

또한 《조선총독》이 직접 군사통수권을 틀어쥐지 않고 병력사용청구권만 가진다고 규정함으로써 《조선총독》과 《조선군사령관》이 무력행사권을 함께 가지고 조선인민에 대한 군사적폭압을 더욱 강화할수 있게 하였다.

일제는 또한 1920년 3월에 그전의 《헌병경찰제도》를 《보통경찰제도》로 개편하고 그 간판아래 경찰망과 특무망을 더욱 늘이였고 경찰서에 《고등계》를 증설하여 《사상범》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도록 하였다.

그리고 이미부터 공포실시해오던 《보안법》외에 1925년에는 악명높은 《치안유지법》을 실시하는 등으로 조선인민들속에서 반일적이며 선진적인 사상요소를 모조리 말살하려고 꾀하였다.

일제는 《조선총독》의 이른바 《자문기관》인 《중추원》의 기구와 조선사람관리의 임용범위를 일부 늘여 지주, 예속자본가, 친일관리들을 저들의 주위에 더욱 끌어들이였다.

일제는 또한 《문화통치》의 간판밑에 언론, 출판, 결사 등의 《자유》를 인정한다고 하였으나 이것은 일제의 《천황정치》를 지지하는 조건하에서의 《자유》로서 조선인민의 민족의식과 계급의식을 말살하며 일제에 대한 굴종과 예속을 선전하는 《자유》를 허용한것이였다.

애국적조선인민은 《문화통치》의 간판밑에 감행된 일제의 식민지통치를 반대하여 반일민족해방운동을 여러가지 형태로 줄기차게 벌리였다.

일제는 1920년대 말~1930년대 초에 《문화통치》의 간판마저 집어던지고 조선인민에 대한 파쑈적폭압을 공공연히 감행하는 길에 들어섰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