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0-03-26

주체109(2020) 년 3월 26일 [기사]

 

금방석과 바늘방석

 

주체107(2018)년 8월초 어느날 깊은 밤이였다.

례년에 없는 폭염이 계속되던 때여서 밤이라고는 하지만 바깥공기는 여전히 숨막힐듯 하였다.

그런 무더위도 아랑곳하지 않으시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로동계급이 만든 새형의 무궤도전차와 궤도전차의 시운전을 보아주시기 위해 몸소 현지에 나오시였다.

그날 낮에 새형의 무궤도전차와 궤도전차를 보아주시였건만 인민들이 리용하는데 자그마한 부족점이라도 있을세라 또다시 귀중한 시간을 내시였던것이다.

먼저 궤도전차의 시운전을 보아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이어 무궤도전차가 있는 곳으로 향하시였다.

한폭의 그림같이 유정하게 안겨드는 무궤도전차를 한동안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새형의 무궤도전차는 낮에 보아도 멋있고 밤에 보아도 멋있다고 하시며 환한 미소를 지으시였다.

려객운수부문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높이 발휘하여 만든것이여서 더더욱 애착을 느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였다.

이윽하여 그이를 모신 무궤도전차는 수도의 밤거리를 누비며 기운차게 달리였다.

인민들이 앉을 평범한 좌석에 자리를 잡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전차의 기술적특성지표를 비롯한 여러가지 문제들에 대하여 몸소 가늠해보시였다.

소음과 진동은 어느 정도이며 내부환경과 의장품들의 문화성과 질은 제대로 보장되였는가.

그 모든것을 료해하고나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새형의 무궤도전차가 반년전에 만든 무궤도전차보다 질이 월등하게 개선된것은 평양무궤도전차공장 로동자들을 비롯한 수도려객운수부문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각성하고 분발하여 달라붙었기때문이라고, 우리 로동계급의 창조적지혜와 정신력을 발동시키고 높은 리상과 목표를 내세우고 완강하게 투쟁하면 못해낼 일이 없다고 하시면서 제손으로 훌륭한 무궤도전차와 궤도전차를 만들어 출퇴근하는 수도시민들을 금방석에 앉히고 사회주의웃음소리를 싣고 달리게 하는 일이 얼마나 보람있는 일인가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가슴이 뭉클해졌다.

누구나 무궤도전차, 궤도전차라고 하면 려객수송을 위한 운수수단으로만 생각한다.

그러나 그것이 경애하는 원수님의 심중에는 얼마나 소중하고 크나큰것으로 간직되여있는가.

인민을 하늘처럼 여기시기에, 어떻게 하면 인민들에게 더 큰 행복을 안겨줄수 있겠는가 자나깨나 마음쓰는분이시기에 새형의 무궤도전차와 궤도전차를 인민들이 앉게 될 금방석으로 여기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였다.

금방석!

그 부름을 조용히 외워보는 일군들의 뇌리에는 평양무궤도전차공장을 찾아오시여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하신 말씀이 뜨겁게 되새겨졌다.

그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새형의 무궤도전차를 보면 볼수록 수도려객운수부문 일군들과 로동자, 기술자들의 당에 대한 열렬한 충정심과 높은 애국심이 깊이 느껴진다고 하시면서 지금처럼 무더운 삼복철이나 추운 겨울에 인민들이 뻐스정류소에 서있는것을 볼 때면 승용차를 타고 가는것이 바늘방석에 앉은것 같았고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고 자신의 심중을 터놓으시였다.

일군들은 목이 꽉 메여올랐다.

사람들이 뻐스정류소에서 전차를 기다리며 서있는 모습이 그이의 가슴속에 그리도 아프게 자리잡고있은줄 과연 누가 알았던가.

정력적인 현지지도의 길을 이어가시며 인민을 위한 거창한 재부들을 끊임없이 마련해주시면서도 생활의 한 단면에 비낀 인민의 불편을 헤아려보시고 바늘방석에 앉은 심정으로 강행군속도를 더욱 높이시였으니 경애하는 원수님 같으신분이 이 세상 어디에 또 있으랴.

어느덧 무궤도전차의 시운전은 끝났다.

새형의 무궤도전차를 다시금 바라보시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오늘 우리 로동계급이 만든 새형의 궤도전차와 무궤도전차를 타보았는데 대단히 만족하다고, 오늘은 년중 기분이 제일 좋은 날이라고 기쁨에 넘쳐 말씀하시였다.

새형의 무궤도전차와 궤도전차에 몸을 싣고 웃음꽃을 활짝 피울 인민들의 모습을 그려보시는가 그이께서는 수도의 밤거리가 밝아지도록 환히 웃으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을 경건히 우러르는 일군들의 가슴은 불을 안은듯 달아올랐다.

령도자는 바늘방석에 앉은 심정으로 인민을 위한 걸음을 끝없이 재촉하시고 인민은 그 진정에 떠받들려 만복의 금방석에 앉는 세상에 둘도 없는 사회주의 내 조국.

정녕 수도의 거리를 누비며 달리는 새형의 무궤도전차와 궤도전차는 인민의 행복을 위해 자신을 깡그리 바치시는데서 혁명하는 멋, 인생의 가장 큰 희열을 느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무한한 사랑과 헌신이 낳은 또 하나의 금방석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