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0-03-02

주체109(2020) 년 3월 2일 《기사》

 

일군들이 받은 《강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김정일애국주의는 내 나라, 내 조국의 풀 한포기, 나무 한그루까지도 다 자기 가슴에 품어안고 자기의 더운 피로 뜨겁게 덥혀주는 참다운 애국주의입니다.》

어느해 가을날에 있은 일이다.

이날 몇몇 일군들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부르심을 받게 되였다.

그이께서 계시는 곳으로 향하는 일군들은 누구나 의아한 심경에 휩싸여있었다. 한것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작업복차림을 하고 오라고 하시였기때문이였다.

일군들을 반갑게 맞아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들과 함께 시험포전에 어느 한 품종의 잔디를 심으려 한다는데 대하여 말씀하시였다.

순간 일군들은 놀라움을 금할수 없었다.

(아니, 손수 잔디를 심으시다니!)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시험포전까지 꾸리시고 벌써 몇년째 몸소 잔디를 심고 가꾸고계신다는 사실앞에 일군들의 마음속충격은 더욱 컸다.

잠시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어느 한 품종의 잔디가 추위와 더위, 가물에 견디는 힘이 강하다는데 대하여 이야기하시면서 이번에 새 품종의 잔디를 다 심어보고 그가운데서 우리 나라의 기후풍토에 맞는 좋은 품종의 잔디를 골라 온 나라에 퍼치려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말씀에 일군들은 감격을 금할수 없었다.

나라의 천사만사를 돌보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잔디에 대한 깊은 상식과 조예를 지니고계시는것도 탄복할 일인데 새로운 품종의 잔디밭을 조성하시고 손수 가꾸어가시며 온 나라에 퍼치려 하시니 그이의 애국의 웅지는 그 얼마나 숭고한것인가.

얼마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팔을 걷고 뒤따라서는 일군들에게 잔디씨를 뿌리는 방법도 하나하나 가르쳐주시면서 앞으로 우리 나라의 기후풍토에 맞는 새 잔디품종을 육종하면 금수산잔디로 이름을 달자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후더워나는 마음을 안고 일군들은 그이께서 가르쳐주시는대로 지반을 조성하고 잔디씨를 정히 뿌리기 시작하였다.

모두가 처음 해보는 일이여서 일솜씨가 서툴었다.

그러한 일군들의 모습을 눈여겨보시며 씨뿌리기를 지도해주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이렇게 가르쳐주시였다.

도시를 록화하는데서 잔디를 많이 심는것이 중요하다. 시내에 사철푸른 잔디를 비롯하여 좋은 품종의 잔디를 많이 심으면 도시의 면모가 달라지게 된다. …

일손을 다그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엄하신 모습을 우러르며 일군들은 뜨거운것을 삼키였다.

이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잔디씨뿌리기에 나선 일군들에게 이런 뜻깊은 말씀을 하시였다.

일군들은 김정일애국주의를 따라배우자고 말만 할것이 아니라 자기가 사는 도시와 구역, 자기가 일하는 단위에 잔디를 비롯한 지피식물을 많이 심고 가꾸어 생땅이 드러난 곳이 없게 하여야 한다.

평양시뿐아니라 도시와 농촌 할것없이 온 나라의 산과 들을 푸르게 하려는것은 나의 구상이고 결심이다.

그이의 말씀은 일군들의 심금을 세차게 울려주었다.

온 나라의 산과 들을 푸르게 하려는 구상과 결심을 안으시고 우리 원수님께서 몸소 정성다해 가꾸어가시는 잔디밭,

정녕 그날의 작업은 단순히 땅에 잔디를 심고 자래우기 위한 실무적인 사업이 아니였다.

일군들의 가슴속에 참다운 애국이란 무엇인가를 깊이 새겨준 절세위인의 뜻깊은 《강의》였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