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0-09-14

주체109(2020) 년 9월 14일 《기사》

 

경애하는 원수님 따라 하늘땅 끝까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함경남도 태풍피해현장에서 한자 또 한자 몸소 쓰시여 수도 평양의 전체 당원들에게 보내신 공개서한이 온 나라 천만군민의 심장을 세차게 끓게 하고있다.

태풍9호에 의한 혹심한 피해를 입은 함경남도의 피해지역을 몸소 찾으시여 피해상황을 구체적으로 료해하시고 평양시의 핵심당원들을 피해복구전구에로 불러주신 경애하는 원수님,

정녕 잊을수 없다.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우리가 취하는 방역조치들은 단순한 방역사업이 아니라 인민보위의 중대한 국가적사업이며 당중앙위원회의 무거운 책임이라고 강조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의 말씀에 담긴 숭고한 그 뜻 …

우리 원수님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일대의 큰물피해상황을 현지에서 료해하시며 험한 감탕길에 서슴없이 내짚으시던 그날의 그 발자욱 …

황해남도의 태풍피해지역을 돌아보시며 인민들이 어렵고 힘들 때 그들속에 깊이 들어가 고락을 같이하면서 힘과 용기를 주고 성심성의로 도와주는것이 우리 당이 응당 해야 할 최우선과업중의 하나이라고, 기쁠 때도 힘들 때도 언제나 인민들과 함께 있는 당중앙위원회가 되여야 한다고 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의 절절하신 그 말씀 …

경애하는 원수님께 있어서 제일 큰 자산으로 소중히 간직되여있는 우리 인민이다. 그 인민에게 이 세상 만복을 다 안겨주시려 자신을 깡그리 불태우시는 우리 원수님의 다함없는 진정의 세계를 어찌 다 헤아릴수 있으랴.

터쳐도 터쳐도 끝이 없는 인민의 격정과 환희, 그것은 이 세상 제일 위대한 운명의 태양을 높이 모시여 자신들의 운명과 미래를 확신하는 행복한 인민의 자부이고 긍지이다.

인민의 목소리처럼 진실한것은 없고 인민이 흘리는 눈물처럼 뜨거운것은 없다.

시련과 역경속에서 좌절과 동요의 눈물이 아니라 고마움과 행복의 눈물을 짓는 이 땅의 인민, 그것이 바로 이 세상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수 없는 따사로운 태양을 모신 내 조국의 현실인것이다.

재난앞에서 비관이나 절망이 아니라 자신들이 안겨사는 고마운 운명의 품에 대해 한없는 격정을 터치는 피해지역 인민들의 모습을 보며 우리는 생각한다.

불행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결코 시련이나 재난이 몰아오는것이 아니다.

진짜불행은 안아줄 운명의 품이 없는것이다.

비록 파괴적인 재난이나 재해를 당했어도 따뜻이 안아주는 고마운 품이 있고 보살펴주는 은혜로운 손길이 있을 때 인민은 좌절을 모른다.

그렇다.

시련과 역풍이 끊임없이 앞길을 가로막아도 위대한 당이 승리의 한길로만 줄기차게 이끌어주기에 그 품을 따르는 조국인민의 신념은 세월이 갈수록 더욱더 굳세여진다.

경애하는 원수님 따라 하늘땅 끝까지!

바로 이것이 역경과 시련속에서 더욱 뜨거워지고 절절해지고 굳세여지는 조국인민의 마음이다.

바로 이것이 위대한 운명의 태양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을 우러러 터치는 천만심장의 목소리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