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0-10-18

주체109(2020) 년 10월 18일 《기사》

 

뜨거운 어버이사랑

 

주체105(2016)년 6월 어느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김정숙평양제사공장을 찾으시였을 때의 일이다.

공장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은 70일전투기간 상반년도 인민경제계획을 전국적으로 제일먼저 수행하여 전형단위의 영예를 지닌 그 정신, 그 기백으로 200일전투에서도 날에날마다 기적과 혁신을 창조해가고있었다.

생산현장으로 발걸음을 옮기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안광에 이 공장 로동계급에 대한 한없는 믿음과 정이 넘쳐흐르고있었다. 조사현장에서 비단실을 뽑고있는 녀성로동자들의 활기에 넘친 작업모습을 정겨운 시선으로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문득 한 처녀조사공에게로 다가가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일군으로부터 그가 지난 70일전투기간 상반년도 인민경제계획을 제일먼저 수행하고 조선로동당원의 영예를 지니였다는 보고를 받으시였다.

영웅적로동계급의 사명을 깊이 자각하고 자기의 온넋을 깡그리 불태워온 조사공처녀,

그를 정겹게 바라보시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혁명하는 사람에게 있어서 당원이 되는것도 영예이지만 그보다 더 값높은 영예는 생의 마지막순간까지 당원의 고귀한 정치적생명을 계속 빛내여나가는것이라는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그러시고는 앞으로 일을 더 잘하라고 그의 등을 다정히 두드려주시였다.

참으로 령도자와 천만군민이 혈연의 정으로 굳게 맺어진 우리의 혼연일체가 얼마나 숭고한가를 보여주는 가슴뜨거운 화폭이였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