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1-08-28

주체110(2021)년 8월 28일 《기사》

 

조선청년들의 영원한 명절

 

조선청년들의 긍지이고 자랑인 뜻깊은 청년절!

이날을 맞으며 우리 청년들의 기쁨의 노래소리, 행복의 웃음소리가 온 나라 강산에 끝없이 메아리친다.

《조선청년행진곡》과 더불어 사회주의강국건설의 격전장들마다에서 울리는 자력갱생대진군의 힘찬 발걸음소리 하늘땅을 진감한다.

얼마나 긍지높고 환희로운 우리 청년들의 명절인가.

세상에는 나라도 많고 나라마다 청년들이 있다. 그러나 우리 청년들처럼 조국과 민족의 자랑이 되여 청춘의 영광을 한껏 떨치며 자기의 명절을 맞이하는 복받은 청년들은 그 어디에도 없다.

하기에 우리 청년들은 해마다 뜻깊은 청년절을 맞을 때면 크나큰 환희와 격정에 넘쳐 그 의미를 더욱 뜨겁게 새겨보는것 아니랴.

청년절, 정녕 어떻게 마련된 우리 청년들의 명절이던가.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청년절은 위대한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께서 마련해주시고 꽃피워주신 조선청년들의 영원한 명절입니다.》

령도자를 잘 만나야 청춘도 빛난다.

청년들이 어떤 운명의 길을 걷는가 하는것은 전적으로 령도자에게 달려있다.

령도자가 믿어주고 내세워주고 보살펴주는것만큼 빛나는것이 청년들의 운명이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주체16(1927)년 8월 28일 새형의 청년혁명가들로 조선공산주의청년동맹을 결성하시여 갈길몰라 헤매이던 불우한 식민지청년들을 진정한 전위조직에 묶어세우시고 조국과 민족을 위한 성스러운 애국투쟁에서 누리에 붙는 불이 되고 철쇄를 마스는 마치가 되게 하시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조선청년운동의 시원이 열린 뜻깊은 날을 길이 빛내이며 주체적청년운동의 고귀한 전통을 만대에 이어주시기 위하여 이날을 청년절로 제정해주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마음속에는 언제나 우리 청년들이 있었다.

첫 청년절행사를 성대히 진행하도록 사랑과 믿음을 베풀어주시고 행사가 성과적으로 끝난 다음에는 첫 청년절경축행사가 정치사상적으로 수준이 있게 참 잘되였다고, 우리 청년들은 참 좋은 청년들이라고 분에 넘친 치하를 주신 위대한 장군님의 자애로운 모습을 우리 어이 잊을수 있으랴.

현지지도의 길에서도 청년절을 맞는 청년들을 생각하시며 오늘은 청년절이라고, 그래서 문건을 보면서도 우리 청년들을 생각하고있다고, 우리 청년들은 정말 사랑스럽고 자랑스럽다고 말씀하시던 위대한 장군님.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리 청년들처럼 순박하고 용감한 청년들은 세계 그 어느 나라에도 없다고, 우리 청년들을 금방석우에 올려놓아도 아까울것이 없다고 하시며 크나큰 믿음을 안겨주시던 어버이장군님이시였다.

참으로 우리 청년들이 걸어온 승리와 영광의 길은 위대한 장군님의 크나큰 사랑과 믿음에 떠받들려 충성과 위훈의 한길만을 걸어온 자랑찬 로정이였다.

하거니 위대한 장군님을 우리 어찌 천년이 간들, 만년이 간들 잊을수 있으랴.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과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의 청년중시의 력사를 변함없이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계시여 우리의 청년절은 더욱 빛나고있다.

자신께서는 최후승리의 그날까지 혁명을 같이할 젊은 주력부대, 우리 청년대오가 끌끌하기에 마음이 든든하다고 하시며 청년중시는 우리 당과 혁명의 영원한 전략적로선이라고 하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힘있는 선언에서 우리 청년들은 가슴벅차게 받아안았다.

청년들이 부글부글 끓어야 온 나라가 부글부글 들끓고 승리가 앞당겨진다신 그이의 숭고한 믿음의 세계를.

언제나 곧바로, 당을 따라 앞으로 가라고 하시며 청년들의 밝은 미래를 축복해주시는 그이의 열렬한 사랑의 세계를!

그래서 우리 청년들 생활의 벅찬 순간마다 제일먼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만세의 환호성을 터뜨리는것 아닌가.

그래서 우리의 청년절도 그토록 자랑스럽고 환희로운것 아닌가.

올해 4월에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청년동맹 제10차대회에 보내주신 력사적서한에서 청년동맹의 명칭을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으로 새롭게 고쳐주시며 새로 개정된 명칭에는 우리의 모든 청년들이 사회주의를 생명처럼 귀중히 여기고 그 승리를 위하여 대를 이어 견결히 투쟁하는 애국청년으로 준비하며 청년동맹이 사회주의건설에서 돌격대의 위력을 백방으로 떨치기를 바라는 당과 인민의 커다란 기대가 실려있다는 크나큰 믿음을 안겨주시였다.

우리 청년들은 철의 진리로 새겨안고있다.

청년들을 억만금의 금은보화에도 비길수 없는 나라의 귀중한 보배로 여기시며 아끼고 내세워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품을 떠나 순간도 살수 없음을.

정녕 대를 이어 수령복을 누리며 위대한 태양의 빛발아래 청춘시절을 빛내여가는 우리 청년들처럼 행복한 청년들은 세상에 없다.

그렇다.

우리의 청년절은 위대한 태양의 축복속에 마련되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계시여 대를 이어 빛나는 조선청년들의 영원한 명절이다.

그 자랑, 그 긍지를 안고 우리 청년들은 뜻깊은 청년절을 맞으며 끝없는 환희와 격정에 넘쳐 웨친다.

경애하는 원수님을 높이 모시고 살며 투쟁하는 우리 청년들처럼 행복한 청년들은 이 세상에 없다고.

인민이 사랑하는 우리 령도자, 한없이 자애로운 위대한 어버이를 모시여 우리 청년들은 세상에 부럼없다고.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