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2-06-20

주체111(2022)년 6월 20일 《기사》

 

원아들이 안겨사는 위대한

 

밝게 뛰노는 아이들의 모습을 볼 때면 후대들을 위하여 바치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사랑이 가슴뜨겁게 되새겨진다.

원아들을 친부모의 심정으로 돌봐주어 그들의 얼굴에 한점의 그늘도 지지 않게 하여야 한다!

바로 이것이 부모잃은 아이들에 대한 우리 원수님의 뜨거운 열과 정이며 그이의 숭고한 후대관이다.

주체103(2014)년 2월초 어느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당시 평양시의 애육원과 육아원을 찾으시여 원아들이 제일 그리워하는것은 부모의 정이라고, 원아들에게는 부모의 정을 주어야 한다고 하시며 원아들에게 부모의 정을 주어 그들이 부모없는 설음을 모르고 항상 밝은 웃음속에서 살도록 하여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원아들이 지금은 나이가 어려 잘 모를수 있지만 앞으로 크게 되면 부모있는 아이들을 제일 부러워할것이라고, 원아들에게 부모의 정을 주지 않으면 그들이 정신적으로 위축될수 있다고 하시였다.

부모없는 아이들에게 친부모의 정을 부어주자고 뜨겁게 말씀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자애로운 모습은 한 나라의 령도자만이 아닌 한가정의 다심하고도 웅심깊은 아버지의 모습이였다.

애육원에 찾아가시여서는 창고에 그득히 쌓여있는 당과류들을 보시며 흐뭇해하시고 육아원에 들리시여서는 젖먹이방에 허물없이 앉으시여 온도를 가늠해보시고도 마음이 놓이지 않으시여 이불안으로 손을 넣어 쌔근쌔근 단잠을 자고있는 6개월 남짓한 애기의 발을 손수 만져보시는 원수님의 그 따스한 손길, 정겨운 시선, 해빛같은 미소에서 원아들은 친아버지의 모습을 보았고 정을 느끼였다.

하기에 그해의 뜻깊은 국제아동절에 또다시 애육원을 찾아오신 경애하는 원수님께 《아버지!》, 《아버지원수님!》 하며 달려가 그 품에 저저마다 안겨든 우리 원아들이였다.

하지만 어떻게 되여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애육원이 생겨 있어본적이 없는 풍성한 명절에 대한 보고를 받으시고도 원아들을 찾게 되시였는지 아는 사람은 많지 못했다.

오전에 평양애육원에 나가 원아들을 축하해주고 돌아온 일군으로부터 점심에 국수를 비롯한 갖가지 료리를 해주었다는 보고를 받으시고 아이때는 국수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시며 그것이 종시 마음에 걸리시여 원아들이 좋아하고 영양가도 높은 꿩고기와 과일요구르트를 가지고 원아들을 찾으신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였다.

그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원아들이 저녁밥을 먹는 모습도 친부모의 심정으로 보아주시고 떠나시기 전에는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높아야 온 나라가 밝아진다고 하시면서 새로 지은 애육원에서 다시 만나자는 사랑의 약속도 남기시였다.

그로부터 몇달후 부모없는 아이들도 우리 혁명의 계승자, 미래의 역군들이라고 하시며 전국의 모든 육아원, 애육원들을 혁명학원수준으로 꾸려주시려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뜻에 떠받들려 풍치수려한 대동강기슭에 아이들의 행복의 요람, 세상에 다시 없는 아이들의 궁전이 솟아올랐다.

정녕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계시여 내 조국의 미래는 끝없이 밝고 창창한것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