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3-01-23

주체112(2023)년 1월 23일 《기사》

 

새해의 첫 현지지도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우리가 혁명을 하는것도 아이들을 위해서이며 아이들의 밝은 모습을 볼 때마다 혁명을 끝까지 해야 하겠다는 결심이 더욱 굳어진다고 하시며 조국땅우에 뜨거운 미래사랑, 후대사랑의 전설을 수놓아가고계신다.

주체106(2017)년의 첫 현지지도로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평양가방공장을 찾으시였다.

이날 공장일군들로부터 공장의 생산실태를 료해하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아이들이 어릴 때부터 우리가 만든 교복을 입고 우리가 만든 가방과 학용품을 쓰게 하여야 한다고, 그래야 그들의 가슴속에서 우리의것을 제일로 여기고 우리의것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이 싹트고 자라날수 있다고 뜻깊은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순간 일군들의 마음은 뜨겁게 젖어들었다.

년중에서도 제일 추운 1월의 맵짠 날씨도 아랑곳하지 않으시고 공장을 찾아주신 우리 원수님의 웅심깊은 그 의도가 그들의 가슴을 세차게 울려주었던것이다.

그처럼 돌보셔야 할 일, 찾으셔야 할 곳이 많으시건만 새해 정초 평범한 가방공장을 찾으신 경애하는 원수님,

그날의 현지지도는 우리 아이들에게 어려서부터 자기 나라의것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 우리의것에 대한 믿음과 애착을 심어주시려는 숭고한 뜻을 안으시고 걸으신 사랑의 길이였다.

이처럼 날로 더욱 커만가는 당의 숭고한 후대사랑, 미래사랑에 떠받들려 우리 아이들의 미래는 끝없이 밝고 창창한것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