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1-10-13

주체110(2021)년 10월 13일 《반향》

 

위대한 우리 당의 국방공업혁명 만세!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개막식에서 하신

기념연설과 공화국 국가방위력의 발전상에 접하고 터치는 격정의 목소리

 

우리는 강국의 공민이다

 

바라보고 또 바라볼수록 한없이 귀중한 우리의것, 인민의 행복과 안녕을 믿음직하게 수호하는 주체병기들의 장엄한 모습은 인민의 눈굽을 쩌릿이 젖게 하고있으며 천만의 심장에 위대한 강국의 공민된 긍지와 자부심을 더해주고있다.

강계목장 지배인 허경심은 강력한 군사력보유노력은 평화적인 환경에서든 대결적인 상황에서든 주권국가가 한시도 놓치지 말아야 하는 당위적인 자위적이며 의무적권리이고 중핵적인 국책으로 되여야 한다고 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기념연설의 구절구절을 되새겨볼수록 우리 국가가 지닌 강대한 힘이 얼마나 귀중한것인가를 다시금 가슴뿌듯이 느끼게 된다고 하면서 격동된 심중을 이렇게 터놓았다.

경사로운 어머니생일인 당창건기념일을 맞으며 열린 국방발전전람회소식을 들으니 온 세상에 대고 나는 강국의 공민이라고 목청껏 웨치고싶은 심정을 금할수 없다. 지난날 국력이 약해 망국노의 운명을 강요당해야 했던 우리 인민이 아니였던가.

그 인민이 오늘날 그 누구도 넘볼수 없는 최강의 국가방위력을 지니였다고 생각하니 강국의 공민된 긍지로 가슴이 막 부풀어오른다.

얼마나 강대한 우리 국가인가. 또 얼마나 위력한 우리의 주체병기들인가.

보면 볼수록 그 무엇도 두려운것 없고 배심이 든든해진다.

이것이 어찌 그 한사람만의 심정이겠는가. 수도의 거리들에서도, 북변의 두메산골에서도 이 나라 공민이 있는 곳이라면 그 어디서나 들을수 있는 한결같은 목소리이다.

득장청년탄광 김혁청년돌격대원들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모시고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이 성대히 개막된 소식을 석탄증산의 돌파구를 앞장에서 열어나가는 전투장에서 접하였다. 지하막장에서 강국의 공민된 긍지와 자부심을 축포성마냥 터쳐올리며 그들은 굴진계획을 넘쳐 수행하는 성과를 이룩하였다.

돌격대원모두의 심정을 대변하여 김혁청년돌격대 대장 김철민은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 청년들에게 있어서 이보다 더 힘이 나고 용기가 솟구치는 소식이 어디에 있겠는가. 무적의 보검을 틀어쥔 우리 국가의 위용이야말로 우리 새세대 청년들에게 있어서 가장 큰 영예이고 긍지인것이다. 존엄높은 강국의 공민으로서 우리 조국을 더욱 부강번영하게 하는 길에 청춘의 구슬땀을 아낌없이 바쳐갈 열망이 가슴속에 세차게 끓어번진다.

국방발전전람회가 일으킨 격정의 열파로 하여 온 나라는 삽시에 불도가니로 화하였다. 우리 후대들의 머리우에 영원히 푸른 하늘을 펼칠 믿음직한 주체병기들의 모습을 정녕 무심히 바라볼수 없는 우리 인민이다.

새세대들의 맑은 눈동자를 바라보는 이 나라의 모든 공민들의 뜨거운 심정을 대변하여 중구역 리철민고급중학교 교원 백금혁은 자기의 심정을 이렇게 이야기하였다.

우리 후대들을 위해서라도 우리는 강해야 한다고, 우선 강해지고봐야 한다고 말씀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연설에 접하였을 때 눈물이 왈칵 쏟아지는것을 어찌할수 없었다. 우리가 후대들에게 물려줄수 있는 가장 큰 재부가 바로 존엄이 아니겠는가. 강국의 공민이라는 그 무엇에도 비할수 없이 크나큰 긍지와 자부심이 우리 후대들에게 대대손손 이어지게 될것이라고 생각하니 더욱더 휘황할 우리 국가의 미래에 대한 확신이 가슴뿌듯하게 차오른다.

력사적인 기념연설에서 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불같은 호소를 받아안고 위대한 우리 국가의 방위력을 백방으로 다지기 위한 성스러운 위업에 몸과 마음, 지혜와 열정을 아낌없이 바쳐나갈 불같은 열망으로 고동치는 온 나라 인민의 가슴속에 울리는 격정의 토로를 그대로 여기에 적는다.

위대하여라, 우리 조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여.

우리는 존엄높은 강국의 공민들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