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1-10-13

주체110(2021)년 10월 13일 《반향》

 

위대한 우리 당의 국방공업혁명 만세!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개막식에서 하신

기념연설과 공화국 국가방위력의 발전상에 접하고 터치는 격정의 목소리

 

주체의 붉은 당기 나붓기는 10월의 조국강산이 또다시 격정의 바다로 화하였다.

영광스러운 우리 조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방위력의 발전상을 긍지높이 과시하는 국방발전전람회 개막식에 참석하시여 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기념연설에 접한 온 나라 인민의 가슴가슴은 지금 크나큰 감격과 환희로 설레이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당 국방정책의 진수는 자기 힘으로 조국과 인민을 보위하는것이며 부단히 발전향상되는 강력한 방위력으로 그 어떤 위협과 도전도 억제하고 평화를 믿음직하게 흔들림없이 수호하는것입니다.》

우리 공화국의 건국력사에 일찌기 가져보지 못하였던 세계적인 막강한 국방력을 떠올리고 우리 인민의 오랜 숙망을 풀어준 위대한 조선로동당을 우러러 드리는 인민의 다함없는 감사의 인사가 하늘땅에 차넘치고있다.

위대한 강국의 공민된 긍지와 자부심을 안고 혁명의 새 승리를 향한 보람찬 진군길을 더욱 신심드높이 내달릴 열망으로 천만의 심장은 세차게 끓어번진다.

 

절세의 애국자, 만고의 영웅이신 우리당 총비서동지께 영광을 드립니다

 

리재남 남포시당위원회 책임비서는 변화된 우리 혁명의 주객관적조건과 환경 그리고 세계적판도에서의 군사력의 급속한 변화의 요구에 상응하여 조국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수호하고 후손만대의 영원한 존엄과 행복과 안녕을 위해 더욱 강하고 절대적인 힘을 키워야 할 막중한 력사적사명을 걸머지고 우리 당이 지난 5년세월 필연코 단행해야 했던 사생결단의 국방공업혁명의 길, 미지의 생눈길들이 생생히 떠오른다고 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기념연설의 구절구절을 새기며 정말이지 가슴이 뜨거워올랐다고 하면서 흥분된 심정을 이렇게 터놓았다.

그 한걸음한걸음이 조국의 존엄과 인민의 운명, 이 나라 후손만대의 행복을 위한것이기에 상상을 초월하는 험로역경을 굴함없이, 주저없이 헤쳐오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애국헌신의 만단사연들을 어찌 한두마디 말로 다 전할수 있겠는가.

천재적인 예지와 비범특출한 령도, 무비의 담력으로 조국과 인민의 안전, 지역과 세계의 평화를 굳건히 수호하기 위한 불가항력의 전쟁억제력을 마련해주시고 당의 위업, 부국강병의 대업을 승리와 영광의 한길로 확신성있게 인도하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이시야말로 만고의 영웅이시고 절세의 애국자이시다.

우리 당의 원대한 구상을 받드는 길에서 전초병의 영예를 빛내이고있는 상원세멘트련합기업소의 일군들과 로동계급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기념연설에 접하여 격정을 금치 못하고있다.

리정식 련합기업소당위원회 부부장은 지금 온 상원땅이 국방발전전람회소식으로 끓고있다고 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이 시각 제일 가슴뜨겁게 어려오는것은 조국과 민족을 위해 바쳐오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눈물겨운 로고와 헌신이다.

쓸어보고 만져보고 바라보고 또 바라볼수록 한없는 긍지와 자부가 커지는 소중한 우리의것들이라고 하신 총비서동지의 기념연설의 구절을 새기며 모두가 울었다.

백두의 담력과 배짱으로 시련의 광풍을 쳐갈기시며 국가방위력강화의 새 전기를 열어주시고 민족의 세기적숙망을 가슴후련히 풀어주신 절세의 애국자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 상원의 로동계급은 최대의 경의와 다함없는 고마움의 인사를 삼가 드린다.

부포바다가양식사업소 생산1직장 1작업반 당세포비서 리성춘은 우리 사업소는 몇해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몸소 자그마한 목선을 타시고 사나운 파도를 헤치며 찾아가시였던 서해의 최대열점지역인 장재도, 무도와 바다를 사이에 두고 린접해있다, 그래서인지 대규모열병식에 못지 않게 큰 의의를 가지는 국방발전전람회소식에 접하였을 때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위험천만한 최대열점지역으로 향하시였던 그날의 사연이 다시금 가슴을 쳤다고 하면서 이렇게 계속하였다.

조국의 존엄과 인민의 운명을 지켜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헤쳐오신 사생결단의 그 길들은 정녕 몇천몇만리였겠는가.

그런데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기념연설에서 전체 인민에게 충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하시였다. 온 나라 인민의 최대의 영광과 가장 뜨거운 감사의 인사를 받으셔야 할분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이시다.

조국의 운명을 지켜 전화의 불비속을 헤치며 더운 피를 아낌없이 뿌린 전쟁로병들의 감회와 격정도 크다.

평천구역 미래동 57인민반에서 살고있는 리해연전쟁로병은 이렇게 말하였다.

전화의 그날로부터 많은 세월이 흐르고 세상도 몰라보게 변하였지만 달라지지 않은것이 있다. 그것은 민족의 존엄과 조국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수호하자면 강력한 힘을 지녀야 한다는 철리이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기념연설에서 자위력을 응당한 수준에서 가지지 못한다면 외부의 군사적위협에 끌려다니며 강요당할수밖에 없고 나아가 국가와 인민의 존재자체도 지켜낼수 없다는것은 동서고금의 세상리치이라고 말씀하시였는데 참으로 금언이다.

우리 인민과 후손만대가 참혹한 전쟁을 강요당하지 않도록 국가방위력을 최상의 경지에서 다져주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 우리 전쟁로병들의 마음을 합쳐 가장 뜨거운 고마움의 인사를 드리고싶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