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2-08-04

주체111(2022)년 8월 4일 《보도》

함경북도의 농촌들에서 30여만t의 풀베기 진행

 

함경북도의 농촌들에서 풀베기를 계획적으로 내밀어 보름동안에만도 30여만t의 풀을 베여들이였다.

길주군에서 일별, 주별 계획을 현실성있게 세우고 산기슭, 포전머리, 하천주변에서 수만t의 풀거름원천을 확보하였으며 부령군에서도 작업정량을 지난해보다 높이 설정하고 질과 량에 따르는 평가사업을 실속있게 함으로써 날마다 풀더미를 늘이고있다.

청진시에서는 농장별 사회주의경쟁을 방법론있게 조직하여 련일 높은 실적을 기록하고있으며 회령시, 경흥군을 비롯한 여러 시, 군에서도 베여들인 풀이 그대로 질좋은 거름이 되도록 《신양2》호복합균처리, 물거름주기, 흙덮기 등을 알심있게 해나가고있다.

사회주의전야를 더욱 기름지워 다수확포전으로 전변시킬 일념밑에 도안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베여놓은 풀을 퇴적장에 제때에 실어들이고 풀거름생산을 기술적요구에 맞게 진행하고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