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19-07-27

주체108(2019) 년 7월 27일 《론평》

 

어떤 후과를 빚어내자는것인가

 

최근 남조선당국이 미국과 함께 은밀하게 벌려놓고있는 각종 북침합동군사훈련들이 내외의 주목을 끌고있다.

알려진바와 같이 지난 6월 남조선 강원도 의정부시에 위치한 미군기지에서는 남조선강점 미군 제2보병사단과 남조선군 7군단소속 수도기계화사단 구분대들이 비밀리에 특수요원들과 정찰용소형로보트를 동원한 이른바 그 무슨 북지하시설들에 대한 침투와 수색, 대량살상무기핵심부품의 외부반출, 임무수행후 오염된 인원, 방화복과 무장장구류들에 대한 제독절차 등을 숙달하는 합동침투훈련이 진행되였다고 한다.

이것을 두고 남조선의 언론, 전문가들은 유사시 북의 후방종심에 대한 고속침투임무를 맡은 괴뢰7군단소속 수도기계화보병사단구분대들이 훈련에 참가했다는점을 고려할 때 북의 특정한 대량살상무기지하시설들을 목표로 삼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평하고있다.

한편 얼마전 남조선군부는 괌도주변해역에《장보고 -II》급 디젤잠수함과 해상순찰기《P-3C》를 파견하여 미제 7함대소속 함선들과 함께 《싸일런트 샤크》(《고요한 상어》)합동잠수함연습을 벌려놓고 《적》잠수함을 탐색, 추적, 격침하는 훈련을 진행하였다.

이뿐이 아니다.  남조선군부는 지난 3월에 이어 이달중순 또다시 미국으로부터 스텔스전투기 《F-35A》 2대를, 년말까지 10여대를 끌어들이는것과 함께 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4대도 배비하려고 획책하고있다.

이러한 속에 지난 18일 배수량이 4만 4 330t에 달하는 미해군의 대형군사물자수송선 《윌리엄 버튼》호가 경상북도 포항앞바다를 장시간 돌아친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조선반도의 군사적긴장고조에 대한 내외의 불안과 우려는 더욱더 증폭되고있다.

남조선당국이  미국과 공모하여 동족을 겨냥한 각종 불장난소동을 벌려놓고있는것은 북남군사분야합의에 대한 란폭한 위반이며 북남관계를 파국에로 떠미는 용납못할 군사적도발행위이다.

폭로된 사실이 말해주듯이 남조선당국은 입으로는 평화번영을 떠들면서도 외세와 공모하여 시도 때도 없이 전쟁불장난소동을 벌려놓으며 조선반도정세를 격화시키고있다.

이미 중단을 약속한 합동군사연습까지 명칭만 바꾸어 진행하면서 은페된 여러가지 적대행위에 계속 매여달리고있는것은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압살하려는 그들의 흉심은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는것을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어렵게 마련되였던 조선반도평화와 북남관계개선의 소중한 기회들이 상대방을 자극하는 무모한 군사적적대행위로 물거품이 되였던 과거가 눈앞의 현실로 재현되고있다.

제반 사실은 조선반도의 평화를 파괴하고있는 장본인은 내외앞에 약속한 합의정신을 란폭하게 위반하며 북침전쟁훈련에 집요하게 매달리고있는 남조선당국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평화와 전쟁연습, 관계개선과 군사적적대행위는 절대로 량립될수 없다.

북남관계의 전도가 우려되는 예민한 시기에 무분별하게 벌려대는 불장난소동이 어떤 엄중한 후과를 초래하겠는지는 시간이 증명하게 될것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