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0-07-11

주체109(2020) 년 7월 11일 《보도》

 

유아교육, 보육지원문제해결을 위한 인터네트서명운동 시작

 

일본당국의 민족교육탄압책동에 맞서 지난해말부터 전기관적, 전동포적으로 진행되여온 조선학교 유치반들의 《유아교육, 보육무상화》제도적용을 위한 100만명서명운동이 7월부터 인터네트를 통하여 시작되였다.

신형코로나비루스가 전파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인터네트로 진행되는 서명운동을 위해 홈페지가 새로 개설되였다.

홈페지에는 조선학교에 대한 지방자치체의 교육보조금을 정지, 삭감하고 고등학교지원제도적용에서 배제한것도 모자라 《유아교육, 보육무상화》제도적용에서마저 조선학교 유치반들을 제외시킨 일본당국의 책동의 부당성을 폭로하고 민족교육을 지키기 위한 인터네트서명운동에 재일동포들은 물론 세계 여러 나라와 지역의 광범한 각계각층이 참가할것을 호소하는 글이 올랐다.

일본당국의 차별적시책을 반대하여 100만명서명운동에 참가한 사람들의 수는 5월말현재 46만 6 870여명이다.

유보무상화중앙대책위원회는 앞으로 인터네트를 통하여 100만명서명운동을 더욱 활발히 벌리며 조선학교 유치반들에 대한 유아교육, 보육지원제도적용을 기어이 실현할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6월 25일과 26일 도꾜, 니시도꾜, 사이다마지역에서 조선학교 유치반관계자들과 보호자들, 총련일군들, 일본인사들이 일본 내각부와 문부과학성, 후생로동성을 찾아가 유아교육, 보육지원제도적용을 하루빨리 시행할것을 요구하는 요망서와 서명문을 제출하였다.

일본 여러 지방자치체에서도 최근 처음으로 유아교육, 보육지원문제해결과 관련한 청원채택이 이루어지고 일본정부앞으로 지원대책을 강구할것을 요구하고있다.

 

(조선중앙통신)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