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0-07-26

주체109(2020) 년 7월 26일 《보도》

 

민족교육말살책동을 반대하는 항의행동 전개

 

일본당국의 부당한 민족교육말살책동을 반대하는 항의행동이 일본각지에서 계속 전개되고있다.

16일 혹가이도와 미야기현을 비롯한 여러 지역의 조선학교 유치반 관계자들과 일본인사들이 도꾜에 있는 참의원회관에서 모임을 가지고 재일조선학교 유치반들에 대한 유아교육, 보육지원제도를 적용할것을 일본내각부, 문부과학성, 후생로동성에 요구하였다.

참가자들은 일본당국이 일관하게 감행해온 재일조선인들과 조선학교들에 대한 차별행위의 부당성을 폭로하였다.

모든 어린이에게 공평한 권리를 보장하고 조선학교 유치반들에 대한 지원제도를 즉시 적용해야 할것이라고 그들은 주장하였다.

그들은 혹가이도, 미야기, 아오모리, 아끼다, 이와데, 야마가따현의 동포들과 일본시민들 4만 6 935명이 서명한 요청서를 관계부, 성의 직원들에게 전달하였다.

앞서 15일 오사까부와 효고현의 요청단 성원들도 중의원과 참의원회관에서 부와 현주민 4만 240명, 3만 7 178명이 서명한 요망서를 관계부, 성의 직원들에게 제출하였다.

그들은 그동안 재일동포들이 민족의 긍지와 넋을 지키기 위해 꿋꿋이 싸워왔다고 하면서 동포사회의 미래인 민족교육에 대한 일본당국의 차별정책이 철회될 때까지 조선학교지원문제해결을 위한 투쟁을 계속 벌려나갈것이라고 말하였다.

많은 일본사람들이 일본당국의 조선학교차별책동의 문제점을 깨닫고 조선학교 유치반들에 대한 유아교육, 보육지원제도적용을 위한 요청활동에 적극 합세하고있다고 그들은 주장하였다.

그들은 일본당국이 요망서에 담겨진 동포들과 일본시민들의 마음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조선중앙통신)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