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2-05-06

주체111(2022)년 5월 6일 《투고》

 

겨레는 행복의 눈물을 흘리는데 …

김 영 녀 (재중동포)

 

지난 4월 25일 조국의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는 조선인민혁명군창건 90돐경축 열병식이 거행되였다.

만사람을 경탄시킨 또 하나의 완전히 새롭고 특색있는 열병식이였다.

공화국무력의 불패성과 강대성, 변혁적인 발전상을 다시금 세상에 과시하는 특대사변이였다.

그 환희롭고 긍지높은 영상앞에서 나는 행복의 눈물, 격정의 눈물을 흘리고 또 흘리였다.

얼마나 장한 우리 조국인가. 얼마나 강대한 우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인가.

지난 세월 국력이 쇠약했던 탓에 망국노의 치욕을 강요당했던 우리 선조들이 이 희한한 광경을 보았더라면 …

한없는 민족적자긍심에 가슴벅차오름을 금할수 없다.

하지만 오늘 나는 치솟는 분격을 안고 이 글을 쓴다.

민족의 대경사와 대조되게 동족대결에 분주탕을 피우는 윤석열을 비롯한 남조선호전세력들때문이다.

폭로된것처럼 윤석열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패거리들은 열병식에서 과시된 공화국의 군사적위력에 대해 갖은 악담을 토해내는것으로 추악한 반역아로서의 본색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그 무슨 《평화위협에 대한 수단개발》이니, 그 누구의 핵과 미싸일위협에 대한 강한 억제능력》이니 하는가 하면 외세와 야합한《〈한국형3축타격〉체계능력의 조속한 완성이니, 그 누구와의 군사적인 초격차를 줄이기 위한 기술의 개발 및 신형무기체계의 생산주력》이니 하는 객기까지 부려대고있는 윤석열패당이다.

도대체 조선민족의 피와 넋이 있는자들인지 묻지 않을수 없다.

온 겨레가 강국념원에 대한 반만년민족사의 꿈의 실현으로 환희와 희열로 들끓고있는 때에 외세와 야합한 동족대결의 광기를 부려대고있으니 이런 천하의 역적들이 또 어디에 있단 말인가.

지난 《대》때부터 동족에 대고 감히 《주적》이니, 《선제타격》이니 하는 망발을 늘여놓은것은 물론 공화국의 정정당당한 자위적국방력강화조치들에 대해 사사건건 그 무슨 《도발》이니, 《위협》이니 하며 돌아친 윤석열과 그 패당들이다. 

지금 조선반도정세는 긴장악화와 대결의 악순환속에서 더욱더 걷잡을수 없는 파국의 국면으로 치닫고있다.

이 운명적인 형세를 애써 외면하면서 오로지 저들의 당리당략과 외세추종에 환장하여 무분별한 대결망동에 매달리고있는 윤석열패당은 온 겨레의 저주와 규탄을 받아 마땅한 민족반역의 무리이다.

우리 동포사회가, 아니 온 겨레가 공감하고 열렬히 지지하듯이 공화국이 비축한 강력한 자위적전쟁억제력, 최강의 국가방위력은 우리 민족의 존엄이고 영예이며 조선반도에서의 전쟁발발을 억제하는 강위력한 보검이고 철의 방패이다.

이런 고마운 북에 대고 감사의 인사를 드리지는 못할 망정 악의에 차서 헐뜯고 동족대결의 비린청을 돋구고있는 윤석열패거리들이 민족반역아가 아니면 과연 무엇이란 말인가.

윤석열패당의 추태는 외세를 등에 업고 어떻게 해서나 동족을 압살하려는 저들의 적대시정책을 로골화한 대결광신자들의 발악적망동이다.  

반역아들은 똑똑히 새겨야 할것이다.

객적은 허세, 뒤일의 감당에 대한 판별도 없이 경거망동하다가는 온 겨레의 규탄배격속에 자멸의 수치스러운 시궁창에 처박힐수 있다는것을.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