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게시날자 : 2019-11-06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11월 6일 [보도]

 

남조선《군인권쎈터》가 《계엄령문건사건》의 진상을 명백히 밝힐것을 요구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군인권쎈터》가 《계엄령문건사건》에 대한 검찰수사가 은페, 축소된 사실이 드러났다고 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책임지고 이에 대한 진상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하였다.

《군인권쎈터》는 지난 10월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탄핵초불시위를 무력으로 진압하기 위해 군이 《위수령》, 《계엄령》선포를 계획한 《계엄령문건사건》과 관련하여 추가로 확보된 자료를 공개하였다.

그에 의하면 《기무사령부》(당시)안에서 《계엄령》관련론의가 2017년 2월 17일 이전에 시작됐고 이런 사실을 합동수사단조사에서 여러 증인들이 진술했으나 검찰이 이를 수사하지 않고 범죄혐의자들에게 불기소처분을 내렸다고 한다.

《군인권쎈터》는 《계엄령》문건관련 핵심혐의자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과 그 웃선인 박근혜, 황교안(당시 《대통령》권한대행), 김관진(당시 청와대 안보실장), 한민구(당시 국방부 장관) 등 8명에 대해 증인중지처분을 내린데 대해 명백히 밝히고 검찰이 제대로 수사하여 진상을 밝히지 않으면 추가폭로가 이어질것이라고 경고하였다.

 

 

 

          

되돌이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