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게시날자 : 2020-01-22

...목록으로
주체109(2020)년 1월 22일 [투고]

 

애국애족의 천리길

 

사람이 홀로 천리길을 걷는것도 결코 쉬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주체14(1925)년 1월 22일 당시 열네살 어리신 나이에 벌써 빼앗긴 조국, 수난받는 민족의 운명을 구원하시려는 맹세를 다지시며 력사의 천리길, 광복의 천리길을 걸으시였다.

정말 이 하나의 사실만을 가지고서도 위대한 주석님은 어릴적부터 애국애족을 천품으로 지니신분, 그이께서 걸으신 광복의 천리길은 절세의 애국자만이 걸을수 있는 혁명의 길이였음을 다시금 새겨안게 된다.

이제는 위대한 주석님께서 광복의 천리길을 걸으신 때로부터 95돐이 된다.

그러나 저의 눈앞에는 압록강가의 작은 조약돌을 감싸쥐시고 조국을 떠나시는 석별의 정을 안으시고 《조선아, 조선아, 나는 너를 떠난다. 너를 떨어져서는 한시도 살수 없는 몸이지만 너를 찾으려고 압록강을 건는다. 압록강만 건느면 남의 나라땅이다. 그러나 남의 땅에 간들 내 너를 잊을소냐. 조선아, 나를 기다려다오.》라고 마음속으로 뇌이시면서 그 누군가가 지은 《압록강의 노래》를 부르시던 그이의 모습이 가슴뜨겁게 어려옴을 금할수 없다.

 

일천구백십구년 삼월 일일은

이내 몸이 압록강을 건넌 날일세

년년이 이날은 돌아오리니

내 목적을 이루고서야 돌아가리라

위대한 주석님께서는 그때의 잊을수 없는 심리적체험에 대하여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 다음과 같이 쓰시였다.

《나는 그 노래를 부르면서 내가 언제 다시 이 땅을 밟을수 있을가, 내가 자라나고 선조의 무덤이 있는 이 땅에 다시 돌아올 날은 과연 언제일가 하고 생각하였다. 이런 생각을 하니 어린 마음에도 비감을 금할수 없었다. 나는 그때 조국의 비참한 현실을 눈앞에 그려보며 조선이 독립하지 않으면 다시 돌아오지 않으리라는 비장한 맹세를 다지였다.

진정 위대한 주석님께서 다지신 그 맹세는 조국을 한시바삐 되찾고 조국땅에 기어이 인민의 나라를 일떠세우시려는 숭고한 애국애족의 맹세였다.

조국과 민족앞에 다지신 그날의 맹세를 지켜 위대한 주석님께서 헤쳐오신 혁명의 길은 참으로 간고한것이였다.

하지만 그이께서는 그때마다 광복의 천리길을 걸으실 때처럼 위대한 심장을 애국의 숭고한 뜻으로 불태우시며 20성상 항일의 혈전만리, 눈보라만리길을 헤치시며 조국해방의 력사적위업을 이룩하시였다.

그리고 해방된 조국땅우에 새 조선을 일떠세우시고 가렬처절하였던 조국해방전쟁과 전후복구건설, 사회주의기초건설과 사회주의공업화의 력사적위업을 빛나는 승리에로 이끄시였다.

광복의 천리길에 력사의 자욱을 새기신 때로부터 수십성상에 이르는 그이의 정력적인 혁명활동과 탁월한 령도에 의하여 조국과 민족의 운명이 구원되였으며 인민대중중심의 사회주의조선이 일떠섰고 조국인민들은 자주로 긍지높은 보람찬 생활을 누리게 되였다.

진정 장구한 인류력사에 이름을 남긴 사람들은 많았지만 위대한 주석님처럼 10대의 시절에 혁명의 길에 나서시여 조국과 인민을 위해 이처럼 불멸의 업적을 쌓아올리신 전설적영웅, 절세의 애국자를 우리 민족은 아직 모른다.

위대한 주석님께서 걸으신 혁명의 천리길은 오늘도 래일도 변함없이 이어가야 할 영원한 길이다.

하기에 력사에 길이 빛날 광복의 천리길과 더불어 조국인민은 더욱 굳게 맹세다지고있다.

위대한 주석님께서 개척하시고 위대한 장군님께서 승리적으로 전진시켜오신 혁명의 길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령도따라 변함없이 이어나가리라고.

 

  

  최 혜 영  만경대혁명사적관 관장

 

 

 


되돌이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