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0-06-23

주체109(2020)년 6월 23일 《기사》

 

북남관계파괴자들의 뻔뻔스러운 추태

 

우리의 최고존엄을 건드린 인간쓰레기들과 배신자들을 징벌하기 위해 우리 인민은 죄악의 무리들을 단죄하는 대남삐라살포투쟁을 선언하고 본격적으로 추진하고있다.

가는 방망이 오는 홍두깨라고 인간쓰레기들의 천벌받을 반공화국삐라살포행위를 못 본체 방치해둔자들에게 그 대가를 톡톡히 치르게 하겠다는것이 전체 인민의 한결같은 의지이다. 북남합의를 전면파기한 장본인들을 응징하는것은 우리 인민의 정정당당한 권리행사이다. 이 거세찬 격노의 파도는 그 무엇으로도 가로막을수 없다.

해괴한것은 이와 관련한 남조선당국의 태도이다.

죄지은자 말이 많다고 남조선당국은 북남관계를 송두리채 말아먹은 저들의 죄악을 가리우고 내외여론을 오도하기 위해 그 무슨 《합의준수》타령을 불어대고있다.

얼마전 남조선의 《통일부》는 우리의 대남삐라살포계획이 북남합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떠들어댔다. 집권여당패거리들도 《명분도 실리도 모두 잃을 행태》니, 《리성적인 대응》이니 하는따위의 나발질을 해댔다.

그야말로 도적이 매를 드는 철면피한 망동이 아닐수 없다. 사태가 오늘처럼 험악해진것이 누구때문인가.족제비도 낯짝이 있다는데 그따위 터무니없는 생억지를 부릴 때 뒤가 켕기지 않던가.

앞서 북남공동련락사무소가 무너져내렸을 때에도 이자들은 《깊은 유감과 강력한 항의》이니, 《판문점선언의 위반이고 합의서의 일방적파기》이니, 《응분의 책임》이니 하는 동이 닿지도 않는 잡소리들을 쏟아내였다.

저들은 해서는 안될짓을 셀수도 없이 저질러놓고도 도리여 우리에게 합의위반을 운운하고있으니 실로 파렴치하기 그지없다.

합의위반에 대하여 론할것 같으면 남조선당국은 입이 열개라도 말할 자격조차 없다.

북남합의는 사상과 제도, 리념과 신앙의 차이를 초월하여 이루어낸 민족공동의 결과물로서 반드시 지켜지고 실현되여야 한다. 그 리행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으로 조선반도에서 전쟁위험을 가시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을 이룩해나가기 위한 최선의 방도이다. 그 누구도 민족앞에 서약한 북남합의들을 제멋대로 어길 권리가 없다.

그런데 남조선당국은 어떠했는가.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 북남군사분야합의서중 어느것 하나 지킨것이 있는가. 북침전쟁연습을 포함한 온갖 적대행위를 공공연히 감행하고 인간쓰레기들의 삐라살포망동을 묵인하는 등 북남합의사항들을 체계적으로 위반하고 파기해온것밖에 없다. 그것은 앞에서는 웃고 돌아앉아서는 칼을 가는 그들의 대결흉심의 직접적반영이였다.

최근 남조선 각계에서는 지금까지 대북삐라살포가 지속된것이 그 무슨 《법》이 없어서가 아니라 당국의 의지가 부족했던탓이라는 주장이 울려나오고있다. 사실에 있어서 남조선당국자들에게는 합의준수의지가 부족한것이 아니라 전혀 없었다.

사태의 진상은 바로 이렇다. 전후관계가 이토록 명백함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이 저들이 한짓은 당반우에 얹어두고 《위반》타령을 늘어놓는 꼴이야말로 후안무치의 극치이다.

북남관계가 지금처럼 파국적인 종착점에로 가닿고있는것은 전적으로 자그마한 죄의식조차 느낄줄 모르는 남조선당국의 이토록 뻔뻔스럽고 배신적인 처사에 그 원인이 있다.

선의에 적의로 대답해나선 남조선당국자들이야말로 인간의 초보적인 량심과 의리마저 상실한 비렬한들이라고 하지 않을수 없다.

세계와 민족앞에 약속한 력사적인 선언을 파기하고 북남군사분야합의서를 휴지장으로 만들어버린 반공화국삐라살포묵인행위는 북남관계를 깨뜨리려고 작심하고 덤벼드는 망동으로서 우리에 대한 도전이고 선전포고나 같다.

그것이 초래한 엄혹한 사태에 대한 통절한 반성은커녕 너절하고 치졸하게 놀아대는 남조선당국자들의 행태는 우리 인민의 분노를 하늘끝에 닿게 하고있다.

이런자들에게는 추호의 양보나 자비도 있을수 없고 그 죄악의 대가를 깨끗이 받아내야 한다는것이 모두의 공통된 인식이다.

남조선당국은 때늦게나마 사태가 왜 이 지경에까지 이르렀는가를 돌이켜보아야 할것이며 이제는 휴지장이 되여버린 합의를 가지고 우리를 걸고들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

명백히 알아둘것은 우리 전체 인민의 의사에 따라 계획되고있는 대남보복삐라살포투쟁이 그 어떤 합의나 원칙에 구애되지 않을것이라는것이다.

여직껏 해놓은짓이 있으니 되돌려받으라는것이 우리 인민의 요구이다. 자업자득이라고 천벌맞을짓도 서슴지 않는 인간추물들의 망동을 묵인하고도 갖은 요설로 현 사태를 모면하려드는 남조선당국자들은 저들도 한번 당해보아야 얼마나 기분이 더러운지 제대로 알수 있을것이다.

(로동신문)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