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0-07-20

주체109(2020) 년 7월 20일 《보도》

 

《친일반민족행위자는 야스구니진쟈로 가라》

 

최근 남조선에서 백선엽의 죽음을 계기로 친일매국노인 이자를 《영웅》으로 미화하는 보수패거리들의 망동을 규탄하는 각계층의 목소리가 높아가고있다.

백선엽은 일제강점시기 만주군 소위로, 《간도특설대》에서 복무하면서 독립운동가들을 체포하고 사살하는데 앞장선 친일매국노로서 남조선의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2009년에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명단에 이름이 올라있다고 한다.

그런데 《미래통합당》을 비롯한 보수역적패거리들은 백선엽을 《전쟁영웅》, 《창군원로》로 괴여올리며 《현충원에 자리를 내서라도 안장해야 한다.》는 망발을 서슴지 않았다.

이러한 행태는 친일적페무리들의 추악한 망동이다.

25개의 독립운동가선양단체들로 구성된 《항일독립선렬선양단체련합》은 11일 성명을 내고 《친일반민족행위자 백선엽의 현충원안장과 륙군장거행결정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독립운동가와 후손들에게 상처주지 말라.》고 격분을 표시하였다.

남조선의 민족문제연구소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도 《일제와 맞서 목숨을 바친 독립운동가가 죽어서 친일반민족행위자와 동거해야 하는 이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고 하면서 《백선엽의 대전현충원안장 금지》를 요구하는 《가처분신청서》를 대전지방법원에 제출하였다고 한다.

15일 독립유공자유족회 대전지회,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회원들을 비롯한 각계층의 시민사회단체들은 집회를 열고 《친일반민족행위자 간도특설대 백선엽의 현충원안장을 반대한다》, 《간도특설대 장교출신 민간인학살주범 백선엽은 일본야스구니진쟈로 가라》 등의 구호를 웨치며 투쟁을 고조시켰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