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0-11-24

주체109(2020)년 11월 24일 《소개》

 

전통적으로 이어오는 김치담그기풍습

 

우리 선조들은 남새를 가을에 많이 저장하여 겨울철은 물론 늦은봄까지 오래 두고 먹을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을 창안하였는데 그것이 바로 김치담그기이다. 이 시기에 김치를 해놓으면 그해 11월부터 다음해 3월까지 다섯달분의 남새를 저장하는것과 같으므로 이것을 일년중의 반년량식이라고까지 일러왔다.

김치생산이 공업적방법으로 진행되고있는 오늘에도 전통적인 김치담그기풍습은 우리 조국의 가정들에서 련면히 이어져오고있다.

우리 나라에서는 전통적으로 립동을 전후로 하여 김치담그기가 진행된다.

매 가정마다 가을철에 만드는 김치의 가지수가 각이하다.

배추를 24시간 소금에 절인다음 깨끗이 씻고 갈피속에 양념을 넣어 만든 통배추김치는 우리 인민의 식생활에서 없어서는 안될 부식물로 되고있다.

이외에도 깍두기, 보쌈김치, 동치미 등도 있다.

김치는 지방과 가정, 사람들의 구미에 따라 원자재와 양념, 물고기, 젓갈, 과일 등을 서로 달리 배합하여 만들고있으며 그 영양학적특성과 맛은 독특하다.

어디에서나 김치담그는방법이 화제거리로 되고 주부들뿐아니라 온 가족이 김치를 잘 만드는데 지혜를 합쳐가고있다.

친척들과 이웃들 그리고 직장성원들이 매 가정의 지성이 담긴 양념감과 김치맛을 통하여 가정주부들의 료리솜씨를 엿보고 서로 화목을 더 두터이 하는것도 이 계절의 이채로운 생활단면이다.

우리 민족의 독특한 김치담그기풍습은 주체104(2015)년에 세계비물질문화유산으로 등록되였다.

요즘 우리 조국의 가정들에서 김치담그기가 한창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