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0-12-21

주체109(2020)년 12월 21일 《상식》

 

동지날과 동지팥죽

 

동지는 예로부터 우리 선조들이 즐겨 쇠온 민속명절의 하나이다.

동지가 음력으로 11월 상순에 들면 애동지라고 하였고 상순을 지나서 들면 로동지라고 하였다.

동지날에는 팥죽을 특색있게 만들어 먹는 풍습이 있는데 이 팥죽을 동지팥죽이라고 한다.

팥죽을 쑬 때 찰수수가루나 찹쌀가루를 익반죽하여 새알같이 빚어넣은 떡을 새알심이라고 하였으며 지방에 따라 이것을 오그랑이, 도그랑이 등으로 불렀다.

동지팥죽을 들면서 나이를 한살 더 먹었다는 생각과 함께 지나온 한해를 돌이켜보았으며 이웃들사이에 서로 나누어 먹으며 화목을 도모하였다.

평양지방에서는 동지날 해가 뜨기 직전에 팥죽을 쑤어 먹는 풍습이 있었으며 어떤 지방에서는 팥죽을 겨울밤에 옹배기 같은데 떠서 밖에 내놓았다가 먹는 풍습도 있었다.

팥죽을 쑤어먹으면 독을 풀고 고름을 내보내며 설사가 멎는다.

또한 비만증, 각기병, 적리 등의 치료에 효과가 있으며 여러가지 수종병(붓는 병)에도 좋다.

우리 민족의 고유한 생활세태가 반영되여있는 동지팥죽풍습은 국가비물질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여있다.

올해의 동지는 12월 21일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