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1-09-20

주체110(2021)년 9월 20일 《기사》

 

반드시 청산하여야 할 일본의 성노예범죄

 

과거 일제가 감행한 전대미문의 성노예범죄는 세계적으로 공인된 반인륜범죄로서 국제사회에서 그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반동들은 백주에 진실을 뒤집어엎으려고 날뛰고있다.

최근 일본문부과학성이 또다시 교과서들에서 《종군위안부》와 《강제련행》이라는 표현의 삭제, 수정을 승인하였다고 한다.

《종군위안부》용어에서 《종군》이라는 표현을 삭제하고 《강제련행》은 《징용》으로 수정한다는것이다.

이는 단순한 용어수정이 아니라 일본군의 직접적인 관여를 부정하고 성노예범죄의 피해자들을 《매춘부》들로 몰아붙이려는 천추에 용납 못할 극악한 력사외곡행위이다.

오래전부터 일본반동들은 성노예범죄의 책임에서 어떻게 하나 벗어나보려고 각방으로 책동하여왔다.

그 집중적발로의 하나가 바로 교과서들에서 《종군위안부》와 《강제련행》이라는 표현을 완전히 삭제하려고 발악하고있는것이다.

지금 이 나라에서는 과거침략범죄를 극구 미화분식하고 합리화한 력사교과서들이 공공연히 나돌고있어 사람들을 경악케 하고있다.

일제가 저지른 죄행들에 대해 어느 정도 객관적으로 서술한 력사교과서는 극우익세력의 압력에 눌리워 밀려나고있으며 그러한 교과서를 출판하는 회사들은 갖은 모략에 의해 파산을 면치 못하고있다.

문부과학성이 교과서의 용어수정을 승인한데 대해 관방장관이라는자는 그것은 아이들이 《적절한 교육》을 받는다는 의미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떠벌였다.

력사를 외곡하면서도 그 무슨 적절한 교육에 대해 운운하는 이러한 망언은 력대 극우익정객들이 성노예제도가 군대의 규률을 유지하기 위해 당시에는 필요한것이였다고 줴쳐대던 망발과 일맥상통하다.

그 누구도 따를수 없는 철면피와 후안무치가 이 나라의 도덕적저렬성을 특징짓고있다.

지난 세기 일제가 관권과 군권을 동원하여 여러 나라의 숱한 녀성들을 침략전쟁마당에 끌고다니며 성노예생활을 강요하고 녀성의 존엄을 무참히 유린한 죄악은 그 무엇으로써도 덮어버릴수 없다.

그 진상은 벌써 오래전에 당시의 피해자들과 증견자들의 증언, 과거 일제의 문서들, 《위안소》에 드나들었던 구일본군병사들의 자백에 의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졌다.

일본은 과거죄악을 부정해보려고 요술을 부릴수록 섬나라속물의 도덕적저렬성만 드러낼뿐이며 국제사회의 저주와 규탄, 정치외교적고립에서 벗어날수 없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