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1-12-21

주체110(2021)년 12월 21일 《기사》

 

당에서 벽을 울리면 강산을 울리는 조선청년의 강용한 기상이 만천하에 과시된 2021년

청년들의 힘찬 발걸음에서 조국의 밝은 래일을 본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의 청년들이야말로 온 세상이 부러워하도록 높이 떠받들어주고싶은 애국적이고 영웅적인 청년들이며 이런 미더운 청년대군을 가지고있는것은 조선로동당의 큰 복이고 조선의 자랑이며 바로 여기에 존엄높은 우리 국가의 강대성과 창창한 미래가 있습니다.》

당의 부름따라 온 한해 줄기차게 달려온 청년들의 위훈의 자욱자욱은 위대한 우리 국가의 부흥을 위한 투쟁을 힘있게 추동하고 인민들에게 신심과 락관을 더욱 북돋아주었다.

당 제8차대회 결정을 받들어 모든 청년들이 일시에 궐기해나서고 수많은 남녀청년들이 어렵고 힘든 부문으로 탄원진출한것은 전진하는 총진군대오에 활력을 부어주고 온 나라를 혁명열, 투쟁열로 끓게 한 자랑스러운 장거이다.

나라가 시련을 겪을 때, 우리 조국이 또 한단계의 도약을 요구할 때 당이 부르는 초소로 용약 달려나가 불멸의 위훈을 새기고 격동적인 시대를 탄생시킨것이 바로 우리 청년들의 거세찬 탄원열기이다.

세월은 흘러 강산은 변하고 세대는 바뀌여도 조선청년특유의 혁명성과 전투적기개는 추호도 변하지 않았다. 우리식 사회주의와 영원히 운명을 같이하려는 투철한 신념, 조국에 대한 불같은 사랑과 당과 혁명을 위한 길에서 삶의 영예와 보람을 찾는 아름다운 인생관을 체질화한 애국청년들의 대부대가 있는한 무서울것도, 못해낼 일도 없다.

하기에 우리 인민들은 청년들의 무한한 충실성과 헌신적열의에 떠받들려 전설적인 천리마시대, 로동당시대의 대번영기가 펼쳐졌던 그때처럼 혁명의 새로운 고조기가 도래하고있음을 체감하고있는것이다.

아무리 준엄한 국면에 처해있고 전대미문의 난관이 가로놓인다 해도 애국열에 끓는 청춘의 심장들이 불씨가 되여 수백만 심장에 불을 지필 때 조국의 밝은 미래는 그만큼 앞당겨지게 된다.

총진군대오의 앞장에서 울리는 청년들의 힘찬 발걸음소리는 몇십, 몇백만t의 강철과 비료가 쏟아져나오고 몇만대의 기계가 생산된것보다 더 우리 인민들을 고무해주고있다.

정녕 온 한해를 돌이켜보면 우리 당이 안겨준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의 기발을 억세게 틀어쥐고 사회주의건설의 주요전구들마다에서 청춘의 슬기와 용맹을 남김없이 떨친 청년들은 얼마나 많은가.

올해 청년들속에서 이룩된 가지가지의 성과들도 좋다. 하지만 그보다 더 우리 인민을 기쁘게 하는것은 거창한 실천투쟁속에서 청년들이 용감무쌍한 청년투사로, 그 어떤 난관에도 굴하지 않는 사회주의건설자로 준비되여가고있는것이다.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한 길에 용솟는 힘과 정열을 아낌없이 바쳐가는 우리 청년들이야말로 조국의 크나큰 자랑이고 힘이며 이들의 위훈은 수억만금의 재부에도 비할수 없는 고귀한것이다.

《하나는 전체를 위하여, 전체는 하나를 위하여!》가 우리 사회의 기풍으로, 국풍으로 되여가고있는 오늘날 청년들속에서는 동지를 위해 자기를 바치는 미풍도 수없이 발휘되였다.

온 한해 강산을 울리며 힘차게 이어진 청년들의 기세드높은 발걸음소리는 항일혁명선렬들의 붉은 피가 새세대들의 심장에 그대로 흐르고있으며 백두에서 시작된 주체혁명위업의 명맥이 꿋꿋이 이어지고있다는것을 온 세상에 다시한번 뚜렷이 과시한것으로 된다.

우리 혁명의 고조기는 청년운동의 전성기와 언제나 일치하였다.

청년들의 힘찬 모습에서 우리 인민은 오늘의 난관을 딛고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발전, 전면적발전을 향하여 줄기차게 전진해나갈수 있음을 확신하였으며 조국의 밝은 래일을 그려보고있다.

그렇다.

청년들의 힘찬 발걸음에 의해 총진군대오의 사기가 더욱 충천해지고 온 나라에 필승의 신심과 청춘의 활력이 차넘치게 된다.

청년들이여, 당 제8차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투쟁에서 타오르는 불길이 되고 돌격투사가 되자.

온 나라가 그대들을 지켜보고있다.

 

(로동신문)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