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3-01-18

주체112(2023)년 1월 18일 《투고》

 

원수님 그 품을 떠나 우린 못삽니다

 

지난해 평양중등학원을 졸업하고 나와 함께 김정숙평양제사공장에 배치받은 동창생들은 나를 보고 복동이라고 부르며 대단히 부러워합니다.

왜냐하면 궁전같은 로동자합숙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내가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다녀가신 306호실의 주인이 되였기때문입니다.

지금도 눈에 삼삼합니다.

6년전 새로 건설된 로동자합숙을 돌아보시며 그리도 만족하시여 환하게 웃으시던 경애하는 원수님의 자애로운 영상이.

중등학원시절 TV화면에서 로동자합숙을 찾으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영상을 뵈오며 학원을 졸업하면 꼭 김정숙평양제사공장 조사공이 될 결심을 다진 나였습니다.

그런데 글쎄 내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다녀가신 그 방의 주인이 될줄 어찌 알았겠습니까.

경애하는 원수님의 다심하고 세심하신 사랑이 구석구석까지 깃들어있는 우리의 합숙입니다.

주체105(2016)년 6월 우리 공장에 찾아오시여 우리 세상은 로동계급의 세상이라고 하시며 로동자합숙건설을 직접 발기하시고 부지까지 몸소 잡아주신 경애하는 원수님.

평범한 처녀조사공들이 생활할 로동자합숙을 최상의 수준에서 지어주시려 몸소 형성안도 지도해주시고 강력한 건설력량도 파견해주시였으며 공사에서 나서는 모든 문제들도 하나하나 풀어주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자애로운 사랑에 의하여 우리 합숙은 반년도 안되는 짧은 기간에 세상에 둘도 없는 로동자궁전, 로동자호텔로 훌륭히 일떠설수 있었습니다.

 

 

다음해 1월 7일 새해에 찾으실 곳도 기다리시는 곳도 많으시건만 우리 공장을 또다시 찾아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훌륭히 일떠선 로동자합숙을 돌아보시며 처녀들의 생활에 부족한것이 있을세라 친어버이의 심정으로 세심히 보살펴주시였습니다.

료리실습실에 들리시여서는 음식감을 넣어둘 랭동기를 놓아주자고 하시고 합숙생들이 입사하는 날에는 연회장같은 식사실에서 잔치상을 크게 차려주자고 은정깊은 말씀을 하시였습니다.

정녕 우리 로동자합숙은 로동계급에게 보다 훌륭한 생활조건을 마련해주시기 위해 언제나 마음쓰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뜨거운 사랑과 은정에 의하여 솟아난 행복의 보금자리, 사랑의 집입니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그 사랑, 그 은정이 뜨겁게 깃들어있는 우리 공장, 우리 합숙, 우리 호실이여서 언제나 원수님 그 품에 안겨사는것만 같아 잠결에도 원수님 만나뵙는 꿈을 꾸고 깨여나면 더 높은 실적으로 원수님께 기쁨드릴 일념으로 일터로 나가는 우리들입니다.

사랑의 집, 로동자궁전에서 행복한 생활을 누릴수록 나는 자주 이런 생각을 하군 합니다.

어려서 부모를 잃은 내가 암흑의 땅, 저 남조선에서 태여났다면 과연 어떻게 되였을가?

생각만 해봐도 몸서리치게 됩니다.

《애육원》과 《어린이집》이라는 간판밑에 아동학대행위가 공공연히 감행되고 제가 낳은 친자식도 서슴없이 죽이는 엄마살인자, 아버지살인범이 살판치는 불모의 땅, 저들의 호화로운 생활을 위해 1%의 착취계급이 로동자들의 삶을 무참히 짓밟는 약육강식의 남조선땅에 내가 산다면 오늘의 행복한 생활을 어찌 상상이나 할수 있겠습니까.

해빛이 잘 들어오지 않아 곰팡이냄새가 코를 찌르고 비가 오면 물이 차는 반지하, 주택 아닌 《주택》에 거처를 정하고 언제 해고당할지 몰라 불안속에 날을 보내는 남조선의 로동자들.

더우기 나와 같은 녀성들은 대대적인 해고와 차별행위로 하여 빈곤자로 굴러떨어지고 성적학대와 비인간적인 폭행을 비롯한 온갖 폭력범죄의 첫번째 희생물이 되고있는것이 바로 오늘의 남조선현실인것입니다.

오죽했으면 남조선녀성들이 취직과 결혼, 해산을 포기하고 자살의 길을 택하고있으며 《3포세대》, 《5포세대》, 《N포세대》라는 말까지 생겨났겠습니까.

이런것으로 하여 남조선은 세계적으로 녀성자살률이 제일 높은 곳이라고 합니다.

아마 내가 남조선에서 태여났다면…

생각할수록 나는 복을 타고난 행운아입니다.

아니 나뿐이 아닌 우리 조국의 모든 녀성들이 모두 행운아들입니다.

그 행운은 바로 가장 우월한 사회주의제도에 안겨사는 복이며 인민대중중심의 사회주의제도를 마련해주시고 더욱 빛내여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품속에서 태여난 복입니다.

하기에 우리 로동계급은 이 세상 그 어디서도 찾아볼수 없는 인간사랑의 화원을 마련해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 다함없는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세상에 둘도 없는 우리식 사회주의제도를 더욱 빛내이기 위해 애국의 땀과 열정을 아낌없이 바쳐가고있는것입니다.

나는 소리높이 웨치고싶습니다.

내가 사는 로동자합숙, 사랑의 집이 세상에서 제일입니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랑의 그 품을 떠나 우린 못삽니다!

 

김정숙평양제사공장 로동자 김향순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