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04-09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4월 9일 [기사]

 

25년전 력사의 그날과 더불어


   민족적존엄과 자주로 긍지높고 불패의 군력과 더불어 부강번영하는 내 조국땅에 력사의 날이 밝아왔다.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한 때로부터 어느덧 25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주체82(1993)년 4월 9일,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한것은 주체혁명위업의 완성을 위한 투쟁에서 거대한 의의를 가지는 력사적인 사변이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사상과 위업에 충실하신 김정일동지께서는 독창적인 선군혁명령도로 력사의 준엄한 시련과 풍파를 헤치며 우리 혁명을 영광스러운 승리의 한길로 이끄시였습니다.

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 국방위원회 위원장의 중책을 지니시고 공화국을 이끌어오신 나날은 위대한 선군정치로 조국과 혁명의 명맥을 굳건히 지켜주시고 민족의 강성과 번영의 새시대를 펼쳐오신 긍지높은 년대기로 빛나고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선군정치로 천만군민의 정신력을 남김없이 발동하여 백승의 력사를 창조하시였다.

국력에서 기본은 군대와 인민의 사상정신력이다. 령도자의 두리에 군대와 인민이 하나의 사상의지로 뭉쳐 싸워나갈 때 그 위력에는 한계가 없는법이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끊임없는 선군장정의 길을 이어가시며 혁명의 주체에서 핵심력량을 이루는 인민군대를 사상의 강군, 신념의 강군으로 키우시고 온 사회가 혁명군대의 사상과 투쟁기풍으로 살며 일해나가도록 정력적으로 이끄시였다.

그이의 현명한 령도밑에 전체 인민이 인민군군인들의 혁명적군인정신을 따라배우는 과정에 군대와 인민의 사상과 투쟁기풍의 일치가 빛나게 실현되여 군민대단결이 철통같이 다져지게 되였으며 주체의 사회주의의 밑뿌리, 사회정치적지반이 비길데 없이 공고화되게 되였다.

우리 공화국이 제국주의자들의 악랄한 반공화국책동을 짓부시고 사회주의수호전에서 승리자의 영예를 떨칠수 있은것도, 모든것이 부족하고 어려운 속에서 허리띠를 졸라매고 조국땅우에 주체시대의 기념비적창조물들을 수많이 일떠세우며 사회주의강국건설의 튼튼한 토대를 마련할수 있은것도 령도자의 두리에 굳게 뭉친 천만군민의 위대한 단결력, 무궁무진한 사상정신력이 있었기때문이다.

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는 무적의 군력으로 사회주의조국의 존엄과 위용을 높이 떨쳐나가시였다.

국력이자 곧 군력이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끊임없이 이어가신 인민군부대들에 대한 현지지도는 인민군대를 핵심으로 하는 공화국의 자위적국방력을 백방으로 다지게 한 근본원천으로 되였다.

자기 최고사령관의 명령지휘에 하나와 같이 움직이는 혁명적령군체계와 군풍이 철저히 서고 관병일치, 군정배합이 실현된 일심단결의 대오로, 제국주의자들의 그 어떤 침략책동도 일격에 짓부셔버릴수 있는 강력한 전쟁억제력을 갖춘 불패의 정예대오로 위력떨친 무진막강한 인민군대. 그처럼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국방공업이 자립적이고 현대적인 국방공업으로 발전하고 온 사회에 군사를 중시하고 총대를 사랑하는 기풍이 확고히 서게 되였으며 전국이 난공불락의 요새로 튼튼히 다져진것은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의 선군혁명로선선군정치의 정당성과 생활력에 대한 뚜렷한 실증으로 된다.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의 선군정치로 조국땅우에 거창한 창조와 변혁을 안아오시였다.

그이께서는 끊임없는 선군령도의 길을 이어가시며 인민군대가 조국보위의 핵심적인 력량으로뿐아니라 사회주의건설의 돌파구를 열어제끼는 선봉대, 돌격대로서의 영예로운 사명을 훌륭히 수행하도록 현명하게 이끌어주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현명한 령도밑에 준엄한 시련의 나날에 혁명적군인정신과 그것을 본받은 강계정신이 태여나고 성강의 봉화, 라남의 봉화라는 대고조의 불길이 세차게 타올라 조국에서는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전례없는 기적과 혁신이 일어나게 되였다.

모든것이 부족한속에서 개천-태성호물길공사, 백마-철산물길공사를 비롯한 만년대계의 자연개조사업이 완공되고 나라의 이르는 곳마다에 발전소들과 현대적인 생산기지들이 주체시대의 기념비적창조물로 일떠서 사회주의강국건설에서 세인을 경탄시키는 성과들이 이룩된것도 위대한 장군님의 선군정치, 선군혁명령도가 안아온 빛나는 결실이다.

진정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은 가장 엄혹한 시련속에서 자위적국방력을 억척으로 다지고 군대를 혁명의 기둥, 주력군으로 키우시여 조국과 인민을 수호하고 사회주의강국건설위업을 승리의 한길로 이끄신 우리 공화국의 영원한 국방위원회 위원장이시다.

력사는 계승되여야 더욱 빛난다.

오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의 높은 뜻을 한치의 드팀도 없이 그대로 이어가고 계신다.

민족의 운명을 빛나게 지켜주시고 후손만대의 미래를 밝게 열어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을 높이 모시여 우리 조국은 오늘도 래일도 영원히 김일성, 김정일조선으로 빛을 뿌릴것이다.

 

손유진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