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9-02-05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2월 5일 [혁명일화]

 

설명절이 전하는 가슴뜨거운 이야기

 

설명절이 오면 누구나 랑만과 즐거움에 넘쳐 가족들, 혹은 친지들과 휴식의 한때를 보내는것이 례상사이다.

하지만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설명절에도 쉬지 못하시고 조국과 인민을 위한 헌신의 자욱을 수놓아가시였다.

 

위대한 헌신의 하루

 

주체88(1999)년 2월 16일은 위대한 장군님의 탄생일인 동시에 설명절이였다.

온 나라 방방곡곡 어디서나 열렬한 축하와 축원의 노래소리, 다채로운 체육경기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의 웃음소리가 높이 울려퍼지던 그날에도 위대한 장군님께서 여느날과 다름없이 군인들을 찾아 험한 눈보라길을 헤치시는줄 그때 누구도 몰랐다.

그날 병사들을 찾아 수백리 눈보라길을 헤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날이 어두워서야 일군들과 함께 저녁상에 마주앉으시였다.

몇가지 감자음식이 놓여있는 너무도 검소한 저녁상앞에서 일군들은 놀라지 않을수 없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소탈하게 웃으시며 오늘도 자신께서는 군인들과 하루를 보냈다고, 군인들과 인민들을 위해 보내는것이 곧 자신의 기쁨이고 바로 그런 날이 자신의 명절이라고 진정을 터놓으시였다. 그러시고는 일군들에게 이 감자음식을 함께 맛보면서 감자농사혁명을 일으키고 인민들의 식생활을 개선할 방도를 의논해보자고 하시였다.

결국 그날 저녁식사자리도 인민들의 식생활문제를 토의하는 장소로 되였다.

밤은 소리없이 깊어가고있었다.

하지만 우리 장군님께서는 자신께서는 모든것을 다 바쳐 일하고일하여 어버이수령님께서 념원하신대로 기어이 우리 나라를 온 세상이 부러워하는 인민의 락원으로 만들고 이 땅우에 사회주의강성국가를 일떠세우려고 한다고 하시며 또다시 일감을 잡으시였다.

 

황홀한 야경-꽃, 단풍, 눈송이

 

공화국의 수도 평양의 밤거리는 희한한 불장식으로 하여 더욱 이채롭고 아름답다. 특히 명절날의 야경은 사람들에게 기쁨을 더해준다.

평양의 황홀한 야경, 이에 대하여 생각할 때면 몇해전 설명절이 뜨겁게 되새겨진다.

그날 일군들로부터 평양시민들이 불밝은 창가에서 즐겁게 노래도 부르면서 설명절을 보내고있다는 보고를 받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인민들이 좋아하면 자신께서도 기쁘다고 하시며 만족해하시였다. 그러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평양시를 잘 꾸리자면 불장식도 잘하는것이 중요하다고 하시며 그를 위하여 나서는 문제에 이르기까지 구체적으로 밝혀주시였다.

불장식을 건축물의 형태와 거리의 특성에 맞게 하여야 한다. 화단과 나무들에 하는 불장식도 계절에 따라 봄과 여름에는 꽃이 핀것 같이 하고 가을에는 단풍이 든것 같이 하며 겨울에는 하얀 눈송이가 내려앉은것처럼 보이게 여러가지 형식으로 하여야 한다. 그리하여 평양시의 밤경치를 황홀하게 하여야 한다.…

화려한 불장식으로 하여 더욱 아름다운 평양의 모습, 정녕 이 불야경에도 우리 인민들에게 기쁨과 행복만을 안겨주시려 명절날에도 바치신 위대한 장군님의 헌신의 로고가 뜨겁게 어려있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