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9-06-06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6월 6일 [기사]

 

사회주의 내 조국의 6월

 

이 땅우에 6월이 왔다.

붉은넥타이를 펄펄 휘날리며 노래속에 거리를 활보하는 우리 소년단원들의 모습이 더욱 사랑스럽게 안겨오는 6월이다.

6월을 맞으며 온 나라 방방곡곡에서 우리 아이들이 부르는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소리가 더 높이 울려 퍼진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앞으로도 영원히 이 땅우에서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소리가 울려퍼지게 하여야 합니다.》

우리 아이들의 웃음소리, 노래소리 높이 울려퍼지는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따사로운 품속에서 우리 아이들이 얼마나 행복한 삶을 누리는가를 뚜렷이 보여주는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글발,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에서 즐겁고 유쾌한 야영생활을 보내는 소년단원들의 희열과 랑만에 넘친 모습들, 그속에서 멎을줄 모르고 울려나오는 행복의 웃음소리…

 

 

 

 

 

 

 

진정 아이들을 나라의 보배로, 조국의 미래로 내세워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사회주의대가정의 어버이로 높이 모시였기에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에서는 아이들의 행복의 웃음소리가 그칠줄모르고있는것이 아닌가.

경애하는 원수님의 뜨거운 은정속에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뿐만이 아닌 나라의 곳곳에 훌륭하게 개건된 소년단야영소들에서 우리 아이들이 받아안는 사랑은 그 얼마이던가.

예로부터 《평양의 금강산》으로 불리우는 룡악산기슭에 일떠선 만경대소년단야영소와 경치좋은 동해바다가기슭에 아이들의 궁전으로 솟아오른 강원도 12월 6일소년단야영소를 비롯하여 나라의 곳곳에 일떠선 야영소들에 가면 이 세상의 행복은 자기들이 통채로 받아안은듯 기쁨속에 웃음속에 즐거운 야영의 나날을 보내는 학생들의 행복넘친 모습들을 볼수 있다.

 

 

 

 

어찌 야영소들뿐이랴.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을 비롯한 과외교양기지들과 평양가방공장, 민들레학습장공장, 평양초등학원, 평양중등학원을 비롯하여 후대들을 위하시는 우리 원수님의 자애로운 사랑의 자욱이 수놓아져있는 곳들은 그 얼마나 많은가.

꿈만 같이 흘러가는 이 좋은 세월속에 세상에 부럼없는 우리 아이들의 어깨는 더욱 으쓱해지고있다.

정녕 후대들을 억만금의 금은보화에 비길수 없는 귀중한 보배로 떠받들어주는 위대한 사랑의 그 품에 안기였기에 아이들의 행복의 웃음소리는 사회주의의 힘찬 동음으로 강산을 울리고 그로 하여 내 조국이 더욱더 아름다운것 아니던가.

가정의 진정한 행복은 그 어떤 물질적재부가 아니라 꽃처럼 아름답게 피며 훌륭하게 성장하는 자식들의 름름한 모습에 있다.

나라도 마찬가지이다.

후대들을 어떻게 키우는가에 따라 흥망성쇠가 좌우된다.

경애하는 원수님을 아버지라 부르며 원아들도 세상에 부럼없이 자라는 아름다운 나라, 아이들의 행복넘친 웃음소리가 그대로 《세상에 부럼없어라》 노래소리가 되여 울려퍼지는 나라가 바로 고마운 사회주의 내 조국이다.

 

 

사회주의 내 조국의 6월.

어머니 우리 당의 고마움, 사회주의 내 조국의 고마움을 더욱 더 가슴뜨겁게 새겨안게 되는 6월이다.

절세위인들의 숭고한 미래사랑속에 우리 아이들의 행복의 웃음소리가 더 높이높이 울려퍼지는 6월이다.

그렇다.

위대한 태양의 축복속에 오늘도 6월의 하늘가에 우리 아이들이 부르는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소리가 높이 울려퍼진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