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9-08-14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8월 14일 [혁명일화]

 

신묘한 망원전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조선인민혁명군 부대들의 기동령활한 전술은 주도권을 장악유지함에 있어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였습니다.》

주체29(1940)년 8월 위대한 수령님께서 경위중대의 일부 대원들을 친솔하시고 안도방향으로 행군하실 때에 있은 일이다.

대오가 안도현 황화전자의 깊은 수림속에 이르렀을 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전방척후로부터 앞에 적들이 방금 숙영하고 떠나간 흔적과 발자국들이 있다는 보고를 받게 되시였다.

잠시 생각에 잠기시였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적들이 우리가 올 때를 노리고있다가 그만 지쳐서 딴데로 간 모양이라고 하시면서 오히려 적들의 뒤를 밟고 가는것이 안전할수 있으니 어서 가자고 태연자약하신 음성으로 교시하시였다.

어느덧 수림을 거의 벗어난 일행앞에는 넓은 사득판이 나졌다.

대원들모두가 저 사득판을 어떻게 하면 안전하게 건너가겠는가 하는 생각에 골몰해있을 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대원들에게 휴식구령을 내리시였다.

어느덧 날이 저물고 하늘에 별들이 반짝이기 시작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대원들이 은밀성을 보장하면서 사득판을 극복하도록 하시고 맨 나중에 다리를 건너 숲속에 들어서시였다.

그때 갑자기 적들이 쏘아대는 총소리가 자지러지게 울렸다.

기관총사격으로 적들을 제압하며 대오가 큰길쪽으로 빠지고있을 때 척후로부터 또다른 적들이 마주오고있다는 보고가 왔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대오에 신속히 다리쪽으로 되돌아설것을 명령하시고 일부 대원들만 큰길에 남기시였다.

앞쪽의 적들이 큰길에 매복한 대원들가까이로 접근해왔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앞뒤쪽에서 달려드는 적들간의 거리를 가늠해보시고 대원들에게 량쪽에다 대고 사격하라고 명령하시였다.

순간 기관총이 불을 뿜기 시작하였다.

앞쪽과 뒤쪽에서 적들의 아우성치는 비명소리가 울리자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대원들에게 옆으로 슬쩍 빠져 산에 오르라고 지시하시였다.

이윽고 큰길 량쪽에서 마주 달려오던 적들이 화력을 다 동원하여 맞불질하기 시작하였다.

치렬한 총격전은 무려 한시간이상이나 계속되였다.

한편 산으로 오른 유격대원들은 풀숲에 자리잡고 앉아서 산아래도로를 척 내려다보면서 적들이 서로 맞붙어 개싸움질을 하는 광경을 통쾌한 심정으로 구경하였다.

적들은 숱한 죽음을 낸 후에야 제편끼리 싸웠다는것을 알고 총질을 멈추었다.

그리고는 서로 악에 받쳐 고아댔다.

《어느쪽에서 먼저 총을 쏘았는가.》, 《다리를 건너온것이 귀신인가, 유격대인가?》

이 전투가 바로 위대한 수령님의 령도밑에 조선인민혁명군이 신출귀몰의 망원전술로 일제놈들을 황천객으로 만든 안도현 황화전자부근에서 벌린 유명한 사득판전투였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