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게시날자 : 2019-09-09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9월 9일 [혁명일화]

 

둘이 아닌 영원한 하나

 

주체68(1979)년 10월 어느날 밤이였다.

이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한 일군에게 국제무대에서 론의되고있는 우리 나라의 통일전망에 대한 견해에 대해 물으시였다. 일군은 우리 나라의 통일전망과 관련한 세계여론을 종합해놓고보면 조선의 통일이 우리 세대에 가능하다고 보는 견해가 있는가 하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관점들도 있다고 솔직히 말씀드렸다.

일군의 이야기를 묵묵히 듣고계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우리 세대에 통일이 불가능하다고 보는 견해들이 왜 생겨난것 같은가고 또다시 물으시였다. 일군은 자기나름대로 생각하고있는 문제점들을 솔직히 말씀드렸다.

《조국통일을 위해 피도 많이 흘리고 시간과 정력도 많이 소모했지만 통일의 앞길에는 여전히 암초만 가로놓여있습니다. 그래서 일부 사람들속에서는 통일이 먼 앞날의 일이라고 비관하는 현상도 생기고 통일이 우리 세대에는 이룩되기 어려울것이라고 실망하는 현상도 나타났습니다. 지어 어떤 사람들은 조선의 분렬에 대하여 그것을 조선반도에서 사회주의와 자본주의가 대치하고있는 힘의 균형상태의 반영으로 보면서 통일이 불가능하다고 단정하는 견해까지 대두하고있습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조국통일의 전도를 비관하는 태도가 나오게 된 주객관적요인들을 분석하시며 우리 나라의 통일에 대하여 비관하는 론조는 결국 하나의 조선을 확신하지 못하는 사람들속에서 나오는 사상적경향이라고 교시하시였다. 그러시면서 그이께서는 조선의 통일문제는 결국 하나의 조선인가 아니면 두개의 조선인가하는 문제로 귀착된다고 하시면서 자신의 단호한 립장을 천명하시였다.

《나는 언제나 하나의 조선만을 생각하고있습니다. 두개의 조선을 순간도 생각해본적이 없습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격한 심정으로 말씀을 계속하시였다.

조선은 하나로 합쳐져야 살고 둘로 갈라지면 살수 없는 유기체와 같다. 조선은 둘이 아니라 영원히 하나이다. 《조선은 하나다!》, 이것은 나의 확고한 의지이다. 나는 어린시절 38°선이란 말을 들었을 때부터 분렬의 장벽을 일시적인것으로 생각했지 결코 영원한것으로 생각하지 않았다. …

계속하여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우리가 가장 경계해야 할것은 통일에 대한 희망을 잃고 후대에 통일위업을 미루려는 그릇된 관점이라고 , 통일위업이 아무리 어렵다고 하여도 온 민족이 애국의 마음으로 단합하면 능히 내외분렬주의자들의 《두개 조선》조작음모를 짓부시고 우리 세대에 조국통일을 반드시 이룩할수 있다고 힘주어 말씀하시였다.

나는 언제나 하나의 조선만을 생각한다!  

조국통일에 대한 확신에 넘치신 위대한 김정일장군님 말씀은 그 일군뿐아니라 온 겨레의 가슴속에 새로운 힘과 용기, 굳건한 통일의지를 북돋아주었다.

 


되돌이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