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19-09-13

주체108(2019) 년 9월 13일 《상식》

 

전통적인 민속명절 추석

 

추석은 가을저녁이라는 뜻으로서 오곡이 무르익는 가을철의 달밝은 보름날을 명절로 즐기던데로부터 생겨난 이름인데 이날을 가위날, 한가위날이라고도 불렀다.

올해의 추석날은 9월 13일이다.

《삼국사기》와 《동국세시기》를 비롯한 여러 력사기록들에는 오랜 옛날부터 우리 인민들이 추석명절을 쇠여온 풍습자료들이 서술되여있다.

추석은 전통적인 민속명절가운데서 조선인민의 고유한 풍습을 제일 많이 반영하고있는 민속명절이라고 볼수 있다.

대대로 내려오는 추석날의 첫 의례는 조상의 무덤을 돌아보는것이다.

먼 옛날부터 우리 인민들은 추석날에 햇곡식으로 음식을 만들어가지고 조상의 무덤을 찾는것을 응당한 도리로, 전통적인 풍습으로 지켜왔다.

이날 사람들은 명절옷차림을 하고 조상의 묘를 찾아가 풀베기 등 무덤손질을 한 다음 제사를 지냈다. 제사가 끝나면 둘러앉아 선조들의 생전에 있었던 일들을 돌이켜보며 음식을 나누어먹으면서 화목을 도모하였다.

 

추석날 민족음식

 

이와 같이 추석날에 조상의 무덤을 찾아가 벌초도 하고 제사를 지내는 풍습에는 예로부터 례절이 밝고 의리가 깊은 조선인민의 아름다운 정신도덕적풍모가 반영되여있다.

다채로운 민속음식들이 추석날의 즐거움을 더해주었다.

대표적인 음식으로는 송편과 밤단자를 들수 있다.

송편은 솔잎을 깔고 찌는 떡이라는 뜻에서 붙인 이름이다. 추석날의 송편에는 주로 햇콩, 참깨, 밤, 대추같은것을 소로 넣었다.

밤단자는 률단자라고도 하였는데 찹쌀가루를 쪄서 닭알처럼 둥글게 빚고 거기에 꿀에 개인 삶은 밤을 고물로 묻힌것이다.

이날 평양일대에서는 찹쌀, 차조 등의 가루를 쪄서 길금에 삭혀 지진 노치를 먹었다.

씨름, 바줄당기기, 활쏘기, 그네뛰기, 길쌈놀이 등과 같은 다채로운 민속놀이들과 저녁의 보름달구경풍습도 명절분위기를 한층 돋구었다.

추석날 저녁 높은 산에 오르거나 집마당에 멍석을 펴고 앉아 유난히도 밝은 둥근달을 바라보며 소박한 꿈이 담긴 시와 노래로 즐기던 우리 인민의 달구경풍습에는 다정다감하고 정서가 깊은 민족의 내면세계가 잘 반영되여있었다.

전통적인 추석명절풍습은 로동당시대에 더욱 활짝 꽃펴나고있다.

우리 인민은 해마다 추석을 맞으며 꽃다발이나 음식을 준비하여가지고 묘소를 찾아가 인사를 올리고 조상의 생전의 일들을 회고하면서 나라와 인민을 위하여 일을 더 잘하리라 마음다지며 명절의 하루를 뜻깊게 보낸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