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1-07-26

주체110(2021)년 7월 26일 《기사》

 

포화속에서 펼쳐주신 과수농장의 새 력사

 

조국해방전쟁의 가렬처절한 나날 위대한 김일성주석께서는 승리한 래일을 확신하시며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한 거창한 사업들을 대담하게 조직전개하시였다.

백두대지에 펼쳐진 대규모농장과 희천을 비롯한 위력한 기계공업기지들, 무상치료제실시와 대학생출신의 병사들의 소환…

그가운데는 우리 인민들과 아이들에게 맛좋은 과일을 안겨주시려 마음쓰시며 전화의 불길속에서 펼쳐주신 과수농장에 대한 이야기도 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 수령님께서는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는 강철의 의지를 지니시고 난관을 맞받아나가시였으며 비범한 령도력으로 혁명과 건설을 끊임없는 앙양에로 이끄시였습니다.》

주체41(1952)년 2월 어느날이였다.

전선길을 이어가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오늘의 평양시 력포구역에 있는 구일봉기슭의 고개길에서 차를 세우도록 하시였다.

그러시고는 포연이 서린 야산으로 오르시였다.

방금 폭격을 맞은듯 폭탄구뎅이들로 하여 벌둥지처럼 패이고 황페화되여 볼품이 없는 주변을 바라보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나라의 귀중한 재부들이 불타고있다고, 공장과 농촌마을이 불타고있으며 아름다운 조국산천이 불타고있다고 못내 가슴아파하시였다.

인민군용사들이 피로 지킨 조국의 한치땅이 더없이 소중하신듯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폭탄구뎅이와 재가루로 뒤덮인 야산을 깊은 생각속에 거니시였다.

잠시후 걸음을 멈추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군들에게 불타고있는 이 야산들에도 과수원을 일구자고, 여기는 평양도 가깝고 땅도 잘 걸구면 과수원을 만들기에는 좋을것 같다고 하시였다.

이 고장 사람들의 이야기를 좀 들어봐야 하겠다고 하시면서 데려오라고 이르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불타고있는 무연한 등판을 오래도록 바라보시였다.

전쟁에서 승리한 인민군대와 인민들에게 신선한 과일을 안겨주시기 위해 깊이 마음쓰시며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곳을 장차 수도의 과실공급기지로 하면 얼마나 좋겠는가고 이야기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곳 농민들을 통하여 이 일대의 형편을 자세히 알아보시였다.

이 일대는 땅이 메마르다고 하여 《불동촌》이라고 불리워왔다.

아무도 가꾸지 않아 잡관목들만 우거져있던 무연한 야산들이 그나마 원쑤들의 무차별폭격으로 몽땅 불타버리고말았다. 불에 탄 면적은 수백정보나 되였다.

농민들의 이야기를 다 들어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주변의 무연한 등판을 가리키시며 앞으로 여기에 과수원을 만들자고, 개인경리처럼 분산적으로가 아니라 후손만대에 물려줄 대규모과수농장으로 꾸리자고, 그리고 여기에 인민들이 좋아하고 기후조건에도 알맞는 수종이 좋은 과일나무들을 골라 심도록 하자고 힘있게 선언하시였다.

그후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전선에서 싸우던 인민군군인들과 과일나무모까지 보내주시여 이 일대를 대규모과일농장으로 전변시키도록 해주시였다.

포화속에서 꽃펴난 《불동촌》의 과수력사,

대규모의 과수원으로, 수도의 믿음직한 과일공급기지로 꾸려진 평양과수농장의 력사는 바로 이렇게 시작되였다.

오늘도 구일봉에 펼쳐진 청춘과원은 우리 수령님의 위대한 사랑의 서사시를 길이 전하며 사과꽃향기를 풍기고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