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2-01-21

주체111(2022)년 1월 21일 《기사》

 

언제나 총련동포들을 잊지 않는다고 하시며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총련일군들과 재일동포들은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숭고한 유훈을 불멸의 기치로 추켜들고 재일조선인운동을 오직 주체의 길, 애국애족의 길, 강성번영의 길로 줄기차게 전진시켜나가야 합니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의 애국유산인 총련이 승리와 영광의 한길로 나아가도록 이끌어주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 그이의 마음속에는 언제나 총련일군들과 재일동포들이 있었다.

나는 총련조직을 더없이 존중하고 사랑하며 총련을 위해서라면 그 무엇도 아끼지 않습니다라고 하시며 위대한 장군님께서 베풀어주신 은정 그 얼마나 크고 뜨거웠던가.

 

사랑의 활력소

 

주체71(1982)년 4월 어버이주석님의 탄생 70돐을 맞으며 온 나라, 온 행성이 뜨거운 흠모의 열기로 끓어번지던 때였다.

축원의 노래소리 높아가던 일본땅의 동포사회는 위대한 장군님께서 유치반원아들로부터 초급학교학생에 이르는 재일동포자녀들에게 희귀한 선물을 보내주신것으로 하여 나큰 격정에 휩싸이게 되였다.

조국에서도 특산물로 손꼽히던 6년생 인삼, 그것도 한사람당 세뿌리씩이나 차려져 그 총수량은 무려 수만뿌리에 달하였다.

온 동포사회는 아마 이런 선물은 세계 그 어느 나라의 해외동포자녀들도, 아니 모국의 아이들도 받아보지 못했을것이라고 하면서 누구나 감격의 눈물을 쏟고 또 쏟았다.

사실 그때 조국의 어린이들도 이 인삼을 선물로 받아안았지만 그것은 한사람당 한뿌리씩이였다.

이 사실을 알게 되였을 때 동포들의 감격은 더욱 컸으며 이 소식은 순식간에 온 일본땅에 퍼지였고 일본사람들의 감탄과 부러움은 이루 말할수 없었다.

《조선사람들이 부럽다. 정말 꿈에도 바랄수 없는 일이다.》

《일본의 어린이들과 학생들은 꿈마저 못 꾸어본 이런 혜택을 조국으로부터 멀리 떨어져있는 조선인자녀들이 받아안았으니 정말 놀랍다. 당신들이 위대한 김정일동지를 모신것은 큰 행운이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보내주신 사랑의 선물, 정녕 그것은 재일동포들과 그 자녀들의 가슴속에 자기들의 운명을 지켜주고 보살펴주는 어머니조국이 있다는 긍지와 자부심을 심어주고 애국의 키를 한껏 솟구치게 하시려는 어버이의 뜨거운 정이 어려있는 사랑의 활력소였다.

 

한식솔

 

20여년전 4월의 어느날 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총련동포들과 단란한 가정적분위기속에서 자리를 같이하시였다.

영광의 이 자리에서 각 본부위원장들과 지부위원장들을 비롯한 총련일군들과 애국적상공인들은 위대한 장군님께 건강축원의 축배잔을 삼가 올리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너무도 황송하여 마음속에 새겨두었던 인사말도 제대로 올리지 못하고 흐느끼는 그들 한사람한사람과 잔을 찧어주시며 고맙다고, 앓지 말고 일을 잘하자고 뜨겁게 격려해주시였다.

그런데 문득 어디선가 《위대한 장군님!》하는 젊은 녀성들의 흐느끼는듯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총련의 말단단위들에서 활동하는 지방가무단성원들의 절절한 웨침이였다.

모처럼 차례진 이 영광의 자리에서 자기들의 평생소원을 풀고싶은 마음이 너무 사무친 나머지 그들은 이런 외람된 행동을 하게 되였던것이다.

그때 한덕수의장과 이야기를 나누시던 어버이장군님께서는 만면에 환한 미소를 지으시며 어서 다 오라고 손저어 부르시였다.

순간 막혔던 물목이 터진듯 100여명의 동포녀성들이 일제히 일어나 정신없이 막 달려나오자 일군들은 그들을 수습하려 하였다.

그 광경을 정겨운 눈길로 바라보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놔두라고, 얼마나 좋은가고 하시며 모두를 자애로운 사랑의 한품에 안아주시였다.

동포들이 도꾜와 오사까에서 왔다고, 혹가이도와 지바에서, 니이가다와 나고야에서 왔다고 저저마다 눈물속에 말씀올리자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온 일본땅에서 70만이 다 온셈이라고 호탕하게 말씀하시며 잔을 높이 드시고 그들모두의 앞날을 축복해주시였다.

순간 《축배!》하고 소리높이 화답하는 총련일군들과 재일동포들, 사랑의 불덩이를 삼킨 그들은 마음속으로 이렇게 웨쳤다.

위대한 장군님을 대가정의 어버이로 모신 우리들은 얼마나 행복한 한식솔인가.

정녕 뜨거운 밤이였고 잊을수 없는 밤이였다.

 

정깊은 노래선물

 

조국의 한 예술단이 일본땅에서 진행할 공연을 준비하던 때에 있은 일이다.

어느날 그들의 공연준비정형을 료해하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문득 재일동포들앞에서 공연할 때 첫 순서로 부를 인사의 노래를 하나 잘 만들어야겠다고 하시였다.

순간 일군들은 놀라지 않을수 없었다.

사실 그때까지 조국의 수많은 예술단들이 여러 나라들에서 공연을 진행하였지만 이렇게 특별히 인사의 노래를 지어가지고간 례가 없었기때문이였다.

어버이장군님께서는 자애에 넘치신 어조로 자신께서 무르익히신 노래의 종자도 알려주시고 노래에 재일동포들에 대한 조국인민들의 절절한 애정과 뜨거운 동포애를 담을데 대하여 거듭거듭 강조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가르치심을 받아안은 창작가들은 그이의 심원한 동포애의 세계에 감복을 금치 못해하면서 노래창작에 착수하였다.

그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가사표현도 다듬어주시고 주옥같은 선률도 찾아주시며 노래를 흠잡을데 없는 명곡으로 완성시켜주시였다.

이렇게 되여 창작된것이 바로 가요《반갑습니다》였다.

 

동포여러분 형제여러분

이렇게 만나니 반갑습니다

얼싸안고 좋아 웃음이요

절싸안고 좋아 눈물일세

어허허 어허허 허허 닐리리야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노래《반갑습니다》가 잘되였다고, 특히 《어허허 어허허 허허 닐리리야》라는 대목이 아주 좋다고, 아마 이 노래를 부르면 총련일군들과 재일동포들이 다 좋아할것이라고 하시며 앞으로 일본에 가는 우리 예술단들은 첫 순서로 이 노래를 부르고 공연을 시작하는것을 전통화하는것이 좋겠다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반갑습니다》, 이 뜻깊은 노래는 어머니조국의 사랑의 젖줄기마냥 총련일군들과 재일동포들의 가슴마다에 뜨겁게 흘러들었다.

정녕 이 노래는 이역의 동포들에게 보내시는 우리 장군님의 따뜻한 문안과 열렬한 축복의 인사였고 그이께서만이 마련해주실수 있는 특이한 노래선물이였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