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2-09-28

주체111(2022)년 9월 28일 《기사》

 

포전길 걸을 때면

 

가을이다.

포전마다 황금빛이 물든다.

그 포전들에서 고개를 숙이고 바람에 흐느적이는 벼이삭들을 바라볼 때면 눈바람, 궂은비 가리지 않으시고 이른새벽에도, 깊은 밤에도 한평생 농장길, 포전길을 걸으신 위대한 김일성주석님의 존귀하신 영상이 숭엄히 어려온다.

농장벌 그 어디를 가나 인민들의 먹는문제해결을 위해 크나큰 심혈과 로고를 바쳐오신 어버이주석님의 한평생이 어려있어 인민의 마음 그리도 젖어드는것 아니랴.

우리 인민을 잘 먹이고 남부럽지 않게 내세우시려 한평생 포전길을 걸으신 어버이주석님의 불멸의 자욱자욱의 갈피에는 오랜 세월 사람들의 버림속에 갈대만이 무성하던 서해간석지를 옥토벌로 전변시켜주신 가슴뜨거운 이야기도 새겨져있다.

한여름의 무더위가 여러날째 계속되던 주체58(1969)년 7월 어느날 어버이주석님께서는 어느한 연구소의 시험포전을 찾아주시였다.

그곳에서는 간석지논의 소금기를 가셔내기 위한 연구사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있었다.

울렁이는 가슴을 안고 한달음에 달려와 인사를 드리는 농업과학자들의 손을 하나하나 잡아주신 어버이주석님께서는 배수로로 천천히 걸음을 옮기시였다.

잠시후 측정이 시작되였다.

어느덧 해는 중천에 떠오르고 뜨거운 폭양은 그늘한점 없는 간석지벌을 확확 달구었다.

배수로뚝에 허물없이 앉으시여 손목시계를 들여다보시는 어버이주석님의 옷깃도 흐르는 땀으로 하여 젖어들었다.

1분, 2분, 5분…

긴장한 한초한초가 흐르는 속에 드디여 측정은 성공적으로 진행되였다.

간석지벌에 펼쳐질 황금이삭 설레이는 벼바다를 그려보시는듯 어버이주석님의 안광에는 기쁨의 미소가 한껏 어려있었다.

수행일군도 안도의 숨을 내쉬며 이제는 그만 돌아가실것을 조용히 말씀드리는데 우리 주석님께서는 한번 더 해보자고 하시는것이였다.

과학자들의 눈굽에는 뜨거운것이 고여올랐다. 얼마나 인민들의 먹는문제를 두고 마음쓰시였으면 어버이주석님 뜨겁게 내려쪼이는 한여름의 뙤약볕속에서도 연구사업에 이렇듯 큰 로고를 바쳐가시는것인가.

지나온 인류력사에는 자연을 길들여온 인간의 고심참담한 이야기들이 수없이 많다.

그러나 그 어디에 우리 주석님처럼 한 나라의 수령이 인민의 행복을 위해 찌물쿠는 무더위속에서 과학자들과 시험을 하였다는 이야기가 기록되여있던가.

오늘도 뜨거운 격정속에 돌이켜보는 이런 이야기가 어찌 서해간석지에만 새겨졌다고 하랴.

경지면적이 제한되여있는 우리 나라의 실정에 맞는 과학농법을 찾으시려고 저택시험포전에서 농작물도 손수 가꾸시고 온 나라의 모내기와 가을걷이, 새 품종육성이 념려되시여 명절날과 휴식날 지어 생신날에조차 포전길에 계신 어버이주석님,

바로 이런 날과 달들이 있어 이 땅에는 주체농법의 새 력사가 펼쳐지고 사회주의농촌건설의 휘황한 설계도가 마련되였으니 어버이주석님의 한평생은 인민을 위한 한평생, 인민의 끝없는 행복과 더불어 영원불멸한 한평생이였다.

어버이주석님에 대한 한없는 그리움으로 황금이삭 설레이는 포전길을 따라걷는 우리의 마음속에 노래가 울린다.

탐스런 이삭들이 고개를 숙일 때면

귀전에 울려오는 수령님 그 말씀

들판에 넘쳐나는 구수한 낟알향기에

평생시름이 풀린다 하신 그 말씀 못잊습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