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2-10-07

주체111(2022)년 10월 7일 《기사》

 

인민들이 사용하게 될 의자 하나를 놓고서도

 

주체101(2012)년 5월 어느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창전거리에 위치한 한 식당을 찾으시였을 때의 일이다.

보기에도 아늑해보이는 식당내부를 돌아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문득 식탁앞에 놓여있는 한 의자에 허물없이 앉으시더니 무엇인가 가늠해보시였다.

이윽하여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설계부문의 한 일군에게 의자에 앉아보라고 이르시였다.

그가 앉은 모양을 이모저모로 다시금 여겨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다른 일군들에게 이 의자등받이에 허리를 기대려면 직각으로 앉아야 하겠는데 직각으로 앉아 어떻게 밥을 편안히 먹을수 있겠는가고, 식당의자를 앉기 편안하게 잘 만들어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인민들이 사용하게 될 하나의 의자를 놓고서도 그리도 마음쓰시는 경애하는 원수님,

인민을 위한 창조물은 설사 그것이 크지 않은것이라 할지라도 완전무결하여야 한다는 그이의 의도가 가슴을 파고들수록 일군들은 북받치는 격정을 금할수 없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