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10-11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10월 11일 [보도]

 

조선로동당창건 72돐경축 청년학생들의 무도회 진행

 

조선로동당창건 72돐경축 청년학생들의 무도회가 10일 각지에서 진행되였다.

무도회장들은 위대한 당의 두리에 굳게 뭉쳐 미제와 그 추종세력들의 제재압살책동을 단호히 짓부시며 사회주의의 마지막결승선을 향한 총돌격전에서 청춘의 슬기와 용맹을 떨쳐가는 긍지드높이 뜻깊은 10월의 명절을 맞이한 청년학생들로 흥성이였다.

 

당창건기념탑, 개선문광장을 비롯한 수도의 무도회장들에 《영광을 드리자 위대한 우리 당에》의 노래선률이 울려퍼지자 경축의 춤바다가 펼쳐졌다.

참가자들은 조선로동당의 창건자, 건설자이시며 우리 당과 인민의 영원한 수령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대의 경의를 드리며 춤률동을 이어나갔다.

《10월입니다》, 《어머니생일》의 노래선률에 맞추어 춤을 추는 청년학생들의 얼굴마다에는 이 땅우에 력사가 일찌기 알지 못하는 인민중시, 인민존중, 인민사랑의 대화원을 펼쳐주고 가꿔준 위대한 어머니당에 대한 다함없는 고마움의 정이 한껏 어리여있었다.

그들은 우리의 존엄과 승리의 영원한 표대인 붉은 당기를 변함없이 추켜드시고 천만군민을 영광의 한길로 줄기차게 령도하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신 무한한 긍지를 안고 《인민이 사랑하는 우리 령도자》의 노래를 합창하며 열정적으로 춤을 추었다.

당의 품속에서 세인을 놀래우는 영웅청년신화의 창조자,세상에 둘도 없는 청년강국의 주인공이 되여 보람찬 삶을 꽃피워가는 청년전위들의 끝없는 랑만을 담은 《청춘송가》, 《불타는 삶을 우린 사랑해》 등의 노래가 울려퍼지며 무도회분위기는 고조를 이루었다.

참가자들은 준엄한 날에나 평범한 날에나 오직 당의 부름에 피끓는 심장으로 화답해온 전세대 열혈청춘들처럼 어머니당을 위함이라면 청춘도 생명도 다 바쳐갈 결의를 가다듬으며 《청춘들아 받들자 우리 당을》, 《우리는 만리마기수》 등의 노래장단에 맞추어 춤물결을 일으켜나갔다.

무도회들은 위대한 수령님들의 불멸의 당건설사상과 업적을 길이 빛내이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령도따라 주체혁명위업의 종국적승리를 앞당기기 위한 장엄한 진군길에서 우리 당의 믿음직한 척후대, 익측부대로서의 영예로운 사명과 본분을 다해나갈 청년전위들의 혁명적기개를 잘 보여주었다.

이날 각 도소재지들에서도 경축무도회가 있었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