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02-09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2월 9일 [보도]

 

조선인민군창건 70돐경축 청년학생들의 무도회 진행

 

조선인민군창건 70돐경축 청년학생들의 무도회가 8일 각지에서 진행되였다.

당의 전투적호소따라 혁명적인 총공세의 불길높이 사회주의강국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새로운 승리를 쟁취하기 위한 투쟁이 힘차게 벌어지는 속에 건군절을 뜻깊게 경축하는 청년학생들의 기쁨과 환희가 당창건기념탑, 개선문광장을 비롯한 수도의 무도회장들에 넘쳐났다.

《조선인민군가》의 노래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무도회가 시작되였다.

참가자들은 주체적인 군건설사상과 정력적인 령도로 혁명적정규무력건설위업을 빛나게 실현하시고 영웅적조선인민군을 무적필승의 혁명강군으로 강화발전시키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에 대한 다함없는 경모의 정에 넘쳐 경축의 춤바다를 펼치였다.

《유격대행진곡》, 《근위부대자랑가》, 《선군승리 열두달》 등의 노래선률에 맞추어 춤률동을 이어가는 그들의 얼굴마다에는 희세의 천출명장들의 손길아래 자라나 백승의 전통을 대를 이어 빛내여가는 최정예혁명강군을 가지고있는 긍지와 자부심이 한껏 어려있었다.

조선혁명의 자랑찬 행로우에 빛나는 군민대단결의 위력으로 최후승리를 이룩하고야말 청년전위들의 혁명적기상과 랑만의 분출인양 《열병식광장에서》, 《비행사의 노래》, 《군민일치 노래부르자》를 비롯한 노래들이 울려퍼지며 무도회분위기는 고조를 이루었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념원을 눈부신 현실로 꽃피우시며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지위를 최상의 경지에서 빛내여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신 끝없는 격정이 굽이치는 속에 《인민의 환희》, 《우리의 김정은동지》 등의 노래소리가 무도회장들에 메아리쳤다.

《혁명무력은 원수님 령도만 받든다》의 노래로 끝난 무도회는 절세위인들의 불멸의 군건설업적을 길이 빛내이며 위대한 당의 령도따라 사회주의강국건설대전에서 새로운 영웅청년신화를 끊임없이 창조해나갈 500만 청년전위들의 철의 신념과 의지를 힘있게 과시하였다.

이날 각 도소재지들과 시, 군들에서도 경축무도회들이 진행되였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