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9-04-15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4월 15일 [보도]

 

수령님의 그 은덕을 길이길이 전해가리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 수령님은 어제도 오늘도 래일도 영원히 인민들속에 계실것입니다.》

지금 평양대극장에서는 뜻깊은 4월의 경축분위기를 고조시키며 여러 도예술단이 특색있는 공연무대를 펼치고있다. 매 종목에 위대한 수령님의 은덕을 길이길이 전해가며 이 땅우에 사회주의강국을 일떠세울 철석의 의지가 비껴있는것으로 하여 공연은 관중의 심금을 뜨겁게 울려주고있다.

 

그리움에 잠 못 드는 어랑천

 

함경북도예술단에서는 제6차 4월의 봄 인민예술축전에 장고제주와 노래 《수령님 은덕일세》, 무용 《김철의 불길》, 설화와 혼성군무 《어랑천의 기상》을 비롯한 10여편의 작품을 내놓았다.

관중은 공연을 보면서 수십차례에 걸쳐 함경북도를 찾아주시고 도가 나아갈 길을 환히 밝혀주신 어버이수령님의 크나큰 사랑과 믿음을 가슴깊이 새겨안고있다.

이번 축전에 참가한 이곳 예술단 창작가, 예술인들의 심정은 남다르다.

올해가 바로 위대한 수령님께서 함경북도예술단의 창작가, 예술인들이 창조한 가극 《철에 대한 이야기》를 보아주신 때로부터 40년이 되는 해인것이다.

뜻깊은 이해에 제6차 4월의 봄 인민예술축전에 참가하는 창작가, 예술인들의 마음속에는 어버이수령님에 대한 한없는 그리움과 고마움이 뜨겁게 굽이쳐흐르고있다.그것이 비상한 창작적열정을 낳게 되였다고 단장 홍광현동무는 긍지에 넘쳐 이야기하였다.

연출가 자경수동무는 축전준비의 나날 많은 창작가, 예술인들이 어랑천발전소건설장으로 달려나가 경제선동을 벌리며 위대한 수령님께서 직접 발기하신 발전소건설의 중요성을 심장깊이 새기고 도안의 건설자들과 인민들의 마음을 뜨겁게 체험하였다고 하면서 설화와 혼성군무 《어랑천의 기상》에 수령의 유훈관철전, 당정책옹위전에 한몸 다 바칠 결사의 각오와 의지를 담았다고 하는것이였다.

예술단에서는 위대한 수령님께서 김책제철련합기업소를 주체적인 대규모야금기지로 일떠세워주신 불멸의 령도업적을 심장깊이 새기게 되였으며 강철로 당을 받들어가는 로동계급의 투쟁모습을 반영한 무용 《김철의 불길》도 높은 사상예술적수준에서 형상하였다.

예술단성원들은 도안의 로동계급과 인민들이 위대한 수령님의 유훈을 한치의 드팀도 없이, 한걸음의 양보도 없이 결사관철하도록 하늘같은 믿음을 안겨주신 위대한 장군님의 숭고한 뜻을 실천으로 받들어나가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 일편단심 충정다할 불타는 결의에 충만되여있다.

 

창성땅에 넘치는 어버이사랑

 

평안북도예술단에서는 제6차 4월의 봄 인민예술축전무대에 합창과 무용 《우리의 큰 명절》, 녀성독창과 합창 《잊지 못할 우리 수령님》, 혼성5중창 《우리의 국기》, 합창 《사회주의 오직 한길로》 등을 올리였다.

창성, 그 이름만 불러보아도 대대로 화전민들이 모지랑호미로 돌밭을 뚜지며 살던 외진 두메산골을 인민의 행복의 웃음소리가 넘쳐나는 락원의 땅으로 천지개벽시켜주신 어버이수령님의 대해같은 사랑이 어려오는 고장이다.

미 한자루 변변히 벼리지 못하던 고장에 오늘은 창성식료공장을 비롯한 지방공업공장들이 일떠서고 미래원, 은덕원, 창성각을 비롯한 봉사시설들에서는 문명과 행복, 기쁨의 노래소리가 울려퍼지고있다. 창성땅에서 사회주의농촌건설의 빛나는 모범을 창조하신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업적이 있어 이 나라 농업근로자들은 사회주의문화농촌에서 대대손손 《밭갈이노래》를 흥겹게 부르며 오곡백과를 가꾸어가고있는것이다.

이런 뜨거운 진정을 안고 평안북도예술단의 창작가, 예술인들은 남성민요3중창 《오늘의 창성》, 무용 《황금산총각들과 처녀들》, 장새납독주 《평북녕변가》를 훌륭히 형상하여 축전무대에 내놓았다.

단장 장성학, 작곡가 김광학동무를 비롯한 일군들과 창작가들은 어버이수령님께서 도안의 로동계급과 인민들에게 안겨주신 크나큰 사랑과 믿음을 영원한 생명선으로 틀어쥐고나갈 불같은 충정의 마음이 무대화면과 노래구절들에 뜨겁게 흘러넘치게 하였다.

창작가들은 황금산의 력사를 펼쳐주신 어버이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따사로운 사랑과 믿음에 보답할 도안의 인민들의 마음을 담은 무용 《황금산총각들과 처녀들》을 훌륭히 형상하여 관중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였다.

평안북도예술단의 창작가, 예술인들은 위대한 수령님들의 애국념원을 현실로 꽃피워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령도를 충정으로 받들어갈 도안의 인민들의 한결같은 지향을 안고 자기들의 예술적기량을 남김없이 발휘하고있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