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2-08-15

주체111(2022)년 8월 15일 《보도》

 

조국해방 77돐을 맞으며 대성산혁명렬사릉에 화환 진정

 

조국해방 77돐을 맞으며 14일 대성산혁명렬사릉에 화환이 진정되였다.

혁명렬사릉에는 조선인민군 명예위병들이 서있었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며 내각총리인 김덕훈동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인 최룡해동지와 리일환동지, 김재룡동지, 박정근동지, 박수일동지, 김영환동지를 비롯한 당과 정부의 간부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 일군들, 평양시안의 당, 정권기관 일군들, 무력기관 성원들이 화환진정에 참가하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가 주악되였다.

화환진정곡이 울리는 가운데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각의 명의로 된 화환들이 화환진정대에 진정되였다.

화환들의 댕기에는 《혁명렬사들은 영생할것이다》라는 글발이 씌여져있었다.

참가자들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사상과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조국해방과 주체혁명위업의 승리를 위해 청춘도 생명도 아낌없이 바친 항일혁명렬사들을 추모하여 묵상하였다.

참가자들은 혁명렬사릉을 돌아보았다.

조선혁명의 개척기에 위대한 수령님을 단결의 중심, 령도의 중심으로 받들어모시고 혈전만리를 헤치며 우리 혁명의 만년재보인 백두의 혁명전통을 창조하고 강대한 우리 국가의 억년 드놀지 않는 초석을 다진 항일선렬들의 불멸의 공적을 경건히 회억하면서 참가자들은 혁명렬사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였다.

참가자들은 항일혁명투사들의 수령에 대한 끝없는 충실성과 투철한 혁명신념, 백절불굴의 투쟁정신을 본받아 위대한 당중앙의 령도를 일편단심 충직하게 받들며 성스러운 우리 조국을 투사들의 념원이 꽃펴나는 주체의 부흥강국으로 빛내여나갈 굳은 결의를 가다듬었다.

이날 혜산혁명렬사릉에 량강도안의 당, 행정, 근로단체일군들과 인민군장병들이 화환을 진정하였다.

 

(로동신문)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