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05-19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5월 19일

광주항쟁렬사들의 투쟁정신을 이어 친미보수세력을 결정적으로 매장해버려야 한다

-민족화해협의회 대변인담화-

 

남조선인민들의 반미반파쑈투쟁사에 빛나는 장을 아로새긴 영웅적광주인민봉기가 있은 때로부터 37년의 세월이 흘렀다.

돌이켜보면 광주인민봉기는 미제와 그 앞잡이들의 식민지군사파쑈독재를 반대하고 사회의 자주화와 민주화, 조국통일을 요구하여 압제와 폭력에 맞서 결사항전을 벌린 대중적인 무장봉기였으며 정의의 반미반파쑈민주항쟁이였다.

5월의 나날 항쟁용사들은 남조선인민들속에서 강렬히 분출하는 민주화의 요구에 파쑈폭거로 도전해나선 군부독재에 항거하여 대중적인 항쟁의 불길을 지펴올렸으며 광주를 10일동안이나 장악하고 피로써 지켜냈다.

그들은 《유신체제를 철페하라.》, 《양키는 물러가라.》, 《비상계엄령을 해제하라.》 등의 구호를 들고 자주의 새 세상, 민주의 새 제도, 통일의 새 아침을 안아오려는 불굴의 투지와 기개를 힘있게 시위하였다.

광주항쟁용사들의 결사항전의 의지에 질겁한 미제와 전두환파쑈도당은 땅크와 장갑차, 대포, 미싸일을 비롯한 무장장비들을 동원하여 봉기자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진압에 광분하였으며 사상 류례없는 대학살로 광주를 피바다에 잠그는 천인공노할 만행을 서슴지 않았다.

광주인민봉기는 미제와 그 주구들의 야수적탄압에 의해 비록 좌절되였지만 남조선에 대한 미제의 식민지지배와 가혹한 군사파쑈독재를 끝장내고 사회의 자주화와 민주화, 조국통일을 이룩하려는 남조선인민들의 불굴의 의지와 영웅적기개를 남김없이 과시하였다.

광주인민봉기를 통하여 남조선에서는 미제에 대한 환상이 깨여져나가고 반미자주의 열풍이 휘몰아치게 되였으며 미제의 지배와 친미사대로 얼룩진 식민지파쑈통치체제는 밑뿌리채 뒤흔들리게 되였다.

그때로부터 수십년의 세월이 흘렀으나 청춘도 생명도 아낌없이 바쳐 싸운 광주의 렬사들의 념원은 아직도 실현되지 못하고있으며 남조선인민들의 가슴속에 응어리진 상처는 아물지 않고있다.

남조선에 대한 미국의 지배와 간섭은 더욱 심화되고있으며 친미파쑈무리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있는것이 오늘의 엄연한 현실이다.

전대미문의 광주대학살을 배후조종한 미국은 남조선을 타고앉아 인민들에게 참을수 없는 식민지치욕과 굴욕을 강요하고있으며 광주시민들을 《폭도》로 매도하며 피비린 살륙명령을 내린 전두환역도를 비롯한 살인악마들은 지금도 뻐젓이 활개치며 력사의 진실을 오도해보려고 파렴치하게 놀아대고있다.

희세의 살인마 전두환역도가 최근 그 무슨 《회고록》이라는데서 봉기자들을 향해 《발포하라는 명령을 내리지 않았다.》느니 뭐니 하고 횡설수설하고 제놈도 《5.18의 희생자》라는 뻔뻔스러운 넉두리를 늘어놓은것은 그 단적인 실례이다.

정의로운 광주항쟁을 무참히 모독하고 렬사들의 령혼에 칼질하는 이러한 후안무치한 망동은 군부독재의 더러운 바통을 이어받은 희세의 파쑈광녀 박근혜역도의 비호속에 더욱 광란적으로 벌어졌다.

박근혜역도의 집권 4년간 군부파쑈잔당들과 친미사대패당들은 광주인민봉기를 《폭도들의 란동》으로 매도하고 《북특수부대의 광주사태개입》이라는 황당무계한 궤변을 떠들면서 광주항쟁자들의 고귀한 넋을 무참히 유린하였으며 광주인민봉기를 주제로 창작된 노래 《님을 위한 행진곡》을 《체제변화를 노린 북동조세력의 상징》이라는 황당한 구실밑에 5.18기념행사에서 제창하는것마저 가로막아나섰다.

반인민적악정과 파쑈독재, 사대매국과 동족대결에 환장하여 돌아치다 탄핵당하여 감옥에 처박힌 박근혜역도의 비참한 말로는 파쑈암흑시대를 되살려보려고 발광하던 극악무도한 역적패당에 대한 민심의 준엄한 철추였으며 광주항쟁자들의 뜻과 정신을 이어받은 남조선 각계층의 대중적인 초불투쟁이 안아온 고귀한 결실이다.

력사적경험과 교훈은 진리와 정의에 역행하는 반역패당을 매장하기 위한 투쟁을 끝까지 벌려나갈 때 광주항쟁자들의 뜻과 념원을 실현할수 있고 남조선인민들이 그처럼 바라는 자주의 새 사회, 민주의 새 세상, 통일의 새시대가 열리게 된다는것을 똑똑히 실증해주고있다.

근로인민대중이 사회의 주인이 되고 자주적인 삶과 민주주의, 생존권이 보장되는 새 정치, 새 제도를 세우기 위해서는 광주렬사들의 뒤를 이어 자주, 민주, 통일의 길에 나서야 한다는것이 지나온 37년의 력사가 새겨준 피의 교훈이다.

세기를 이어 지속되는 미제의 식민지통치를 끝장내고 친미매국세력을 종국적으로 매장해버리는것은 광주의 항쟁렬사들이 한결같이 바라던 념원이다.

광주렬사들의 피맺힌 원한과 분노는 결코 그 어떤 미사려구나 행사로 위로될수 없으며 《정권》이 바뀌여졌다고 하여 그들이 바라던 뜻이 저절로 실현되는것도 아니다.

남조선 각계층 인민들이 정의의 초불을 높이 들고 박근혜역적패당에게 수치스러운 파멸을 선언한 그 과감한 투쟁정신으로 사대와 매국, 독재와 살륙을 일삼는 친미파쑈무리를 청산하기 위한 투쟁을 더욱 과감히 벌려나가야 한다.

특히 광주학살만행의 진상을 은페하고 더러운 잔명을 부지해보려고 발악하는 전두환역도와 같은 살인악당을 민심의 교수대에 매달아야 하며 자주, 민주, 통일로 향한 력사의 수레바퀴를 되돌려보려고 최후발악하는 박근혜잔당들이 다시는 무덤속에서 나오지 못하도록 영영 매장해버려야 한다.

미국의 식민지지배와 통치를 끝장내지 않고서는 남조선인민들의 불행과 고통은 더욱더 심화되고 광주항쟁용사들이 바라던 념원은 언제 가도 실현될수 없다.

반미자주의 기치를 높이 들고 미제침략자들을 남조선에서 몰아내고 자기 운명을 자기 힘으로 개척하기 위한 거족적성전에 과감히 떨쳐나서야 한다.

남조선의 로동자, 농민, 청년학생을 비롯한 각계각층 인민들은 광주항쟁렬사들이 추켜들었던 자주와 민주, 통일의 기치를 더 높이 들고 반미자주의 불길, 반보수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려야 할것이다.

 

주체106(2017)년 5월 18일

평 양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