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2-01-14

주체111(2022)년 1월 14일 《기사》

 

조국의 전진에 발걸음을 맞추며

 

새해 2022년의 장엄한 진군이 시작되였다.

공화국의 그 어디서나 새로운 승리를 향하여 힘차게 달려가는 인민들의 신심넘친 기상을 엿볼수 있다.

그 모습을 하나하나 새겨보느라면 몸은 비록 멀리 이역만리에 있다 해도 언제나 조국과 숨결을 같이하고 조국의 전진에 보폭을 맞추며 공화국의 륭성번영을 위해 애국의 마음을 다 바쳐가는 총련일군들과 재일동포들의 자랑찬 모습도 어려온다.

돌이켜보면 지난 2021년의 자랑찬 승리의 려정에는 자본주의이역땅에서 람홍색공화국기를 펄펄 휘날리며 애족애국위업을 힘있게 다그쳐온 총련과 재일동포들의 견인불발의 투쟁모습과 발자취도 뚜렷이 찍혀져있다.

그 어느때보다도 어렵고 시련에 찼던 지난해에 총련조직은 동포들을 조국을 위해 심신을 바치는 애국위업에 총궐기시켰으며 재일동포들은 총련조직을 어머니조국을 대신하는 우리의 조직이라고 정답게 부르며 뜻과 마음을 합치였다.

이 거창한 흐름에는 기층조직들을 총련의 두리에 굳게 뭉친 애족애국의 믿음직한 성돌로 다지기 위한 혁신운동에 앞장선 재일본조선상공련합회(상공련합회) 와 총련중앙위원회 제24기 제4차회의 결정을 어김없이 집행하기 위한 투쟁에 총력을 다한 재일본조선청년동맹 (조청), 재일본조선류학생동맹(류학동)과 재일본조선민주녀성동맹(녀성동맹)조직의 자랑찬 성과도 있다.

특히 녀성동맹은 조국의 목소리가 동포녀성들속에 전해지도록 하기 위한 사업과 새 전성기 애족애국모범창조운동을 위한 분회별경쟁을 심화시키고 《분회장교류모임》, 《분회역원모임》 등을 다양하게 조직하여 분회강화운동을 고조시키였다.

어찌 이뿐이겠는가.

총련조직은 세계적인 대류행전염병상황이 계속 악화되고있는 속에서 위기를 겪는 동포사회에 새로운 활력과 신심을 북돋아주어 생명안전을 지키고 경제활동을 원활히 하는데서도 큰 기여를 하였다.

사람은 믿고 의지하는 기둥이 있어야 절해고도에서도 희망과 신심에 넘쳐 전진할수 있다.

총련과 재일동포들이 지난 해에 이룩한 성과들은 해외동포모두를 사랑의 넓은 품에 안아주시고 나라의 통일과 민족의 부강번영을 위한 애국의 길로 손잡아 이끌어주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품을 떠나 생각할수 없다.

가까이에 있는 자식보다 멀리에 있는 자식에게 더 마음쓰는 어머니의 심정으로 총련과 재일동포들에게 돌려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랑과 믿음에는 끝이 없다.

올해에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새해의 첫아침에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 중앙상임위원회 의장에게 자신의 진정이 뜨겁게 어린 축전을 보내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축전에서 새해 2022년을 맞으며 재일조선인운동의 새로운 전성기를 향하여 힘차게 매진하고있는 의장동지를 비롯한 전체 총련일군들과 재일동포들에게 따뜻한 동포애적인사를 보내시면서 류례없이 가혹한 이역의 살풍경속에서도 겹쌓이는 온갖 도전과 위협을 과감하게 물리치며 사상으로 강하고 덕과 정으로 굳건한 총련의 진모습을 다시 한번 힘있게 과시한 총련과 재일동포들의 지난해의 투쟁성과들을 축하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올해 총련에서는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을 더 높이 우러러모시고 총련 제25차 전체대회를 일심단결의 대회, 계승과 혁신의 대회로 빛나게 장식하며 동포들을 위함에 일심전력하고 광범한 동포군중의 무궁한 힘으로 애국애족운동을 기운차게 벌려 주체적해외교포운동사상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실천으로 더욱 뚜렷이 립증하여야 한다고 나아갈 앞길을 환히 밝혀주시였다.

정녕 주체조선의 위대한 태양이시며 민족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현명한 령도가 있기에 총련은 사회주의건설과 재일조선인운동의 전면적발전을 위하여 큰걸음을 내짚어야 할 력사적해인 새해에도 조국의 전진에 발걸음을 맞추며 힘차게 달려갈것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