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03-13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3월 13일 [보도]

미제와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은 침략적인 북침합동군사연습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성명 발표-

 

재중조선인총련합회가 3일 《미제와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은 침략적인 북침합동군사연습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우리 공화국의 거듭되는 경고와 규탄에도 불구하고 미제와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이 끝끝내 1일부터 《키 리졸브》, 《독수리》북침핵전쟁연습을 감행하고있다고 규탄하였다.

이번 북침핵전쟁연습에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은 물론 해외로부터 증강되는 미제침략군병력과 남조선괴뢰군, 여러 추종국가무력을 포함하여 례년에 없이 방대한 침략무력이 참가하며 미제침략군의 각종 전략자산들이 총투입되는데 대하여 지적하고 성명은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재중조선인총련합회와 전체 재중조선인들은 미제와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의 대규모북침핵전쟁연습을 공화국을 무력으로 압살하고 우리 민족의 머리우에 핵참화를 들씌우려는 포악무도한 침략전쟁소동으로 락인하면서 이를 치솟는 민족적분노로 준렬히 단죄규탄한다.

묵과할수 없는것은 미제와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이 이번 연습의 목적이 우리 공화국에 핵선제타격을 가하려는데 있다고 공공연히 떠들어대면서 《4D작전》을 보다 구체화하는 동시에 고고도미싸일방위체계 《싸드》배비를 가상한 훈련까지 실시하겠다고 하고있는것이다.

제반 사실들은 미제와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이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조치인 수소탄시험을 걸고 불법무법의 유엔《제재결의》를 조작해내고 핵전쟁살인무기들을 포함하여 600만t이상의 탄약과 장비들을 비밀리에 남조선땅에 끌어들이면서 정세를 체계적으로 격화시켜온 목적이 결국 북침전쟁의 구실을 마련해보려는데 있다는것을 세계면전에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우리 공화국은 이미 조성된 정세와 관련하여 미제와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의 도발적이며 침략적인 핵전쟁광기에 철추를 내리고 나라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수호하기 위한 정의의 판가리싸움에 한사람같이 떨쳐나 침략전쟁의 총포성을 도발자들의 참혹한 장송곡으로 만들어놓을것이라고 천명하였다.

미제와 괴뢰호전광들은 백두산혁명강군의 멸적의 의지를 똑바로 보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공화국에는 소형화, 정밀화, 다종화된 핵탄두들이 실전배비되여있으며 침략자들에 대한 멸적의 보복의지를 안고 최고사령관의 명령만을 기다리는 천만군민의 정의의 대부대가 고도의 격동상태에 있다.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은 미국의 범죄적인 북침전쟁책동에 추종해나서는것이 곧 조선반도의 평화와 북남관계발전을 해치는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인 범죄행위라는것을 똑똑히 알고 미국의 부질없는 핵전쟁불장난에 같이 춤추지 말아야 한다.

세계최대의 열점지역이고 핵무기와 핵시설들이 밀집되여 핵화약고나 다름없는 남조선에서 위험천만한 불장난질을 하는 미국이야말로 조선반도를 비롯한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최대장본인이라는것이 여지없이 드러났다.

미제와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은 반공화국전쟁도발로 얻을것은 시체와 죽음뿐이라는것을 바로 알고 심사숙고하여야 하며 무모한 북침전쟁연습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

재중조선인총련합회와 전체 재중조선인들은 온 겨레와 세계평화애호인민들과 함께 미제와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의 북침핵전쟁책동을 저지파탄시키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설것이라는것을 엄숙히 천명한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