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9-04-27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4월 27일 [투고]

 

금단의 선, 분렬의 벽을 순간에 허문 력사적인 만남

 

판문점에서 력사적인 제3차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이 진행된 때로부터 어느덧 1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하지만 꿈같은 력사적인 만남이 일으킨 파문은 시간이 갈수록 더욱 커지고 삼천리강토에 차넘치는 통일의 환희는 날이 갈수록 뜨겁게 굽이치고있다.

돌이켜보면 긴긴세월 분렬과 고통, 대결과 적대의 상징으로 력사의 한복판에서 온갖 풍운을 맞고보낸 판문점이 화창한 4월의 봄계절과 더불어 분렬사상 있어보지 못한 끝없는 환희와 희망의 새 기운이 태동하는 곳으로 될줄 그 누가 상상이나 해보았으랴.

바로 북과 남사이의 비정상적인 상태를 끝장내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새 력사를 써나가실 확고부동한 통일의지를 지니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통큰 결단에 의해 주체107(2018)년 4월 27일 판문점에서는 력사적인 제3차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이 성과적으로 진행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이 채택되여 분렬과 대결의 상징이였던 판문점이 평화와 통일번영의 상징으로 온 겨레의 가슴마다에 뜨겁게 자리잡게 되였다.

특히 북남수뇌분들께서 함께 손잡고 판문점분리선을 자유롭게 오가시며 사진을 찍으시던 모습은 우리 민족사에 처음으로 기록된 감동깊은 화폭으로서 온 세상을 커다란 충격과 열광, 환호와 경탄으로 끓어번지게 하였다.

되새겨볼수록 북과 남의 최고수뇌분들께서 격식과 틀이 없이 마음을 터놓고 중대한 현안문제들에 대하여 서로의 견해를 청취하고 솔직한 대화를 나누신 제3차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은 북남관계발전에서 새로운 장을 열어놓는 력사적인 계기였다.

판문점에서의 북남수뇌분들의 력사적인 만남,

그것은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분렬과 대결을 하루속히 종식시키고 민족적화해와 평화번영의 새로운 시대를 과감하게 열어나감으로써 이 땅우에 기어이 존엄높고 부강번영하는 통일강국을 일떠세우시려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열화같은 민족애와 드팀없는 통일의지가 안아온 소중한 결실이였다.

하기에 남조선과 해외의 통일운동단체들은 당시 TV로 실황중계된 판문점에서의 북남수뇌상봉소식과 판문점선언에 접하고 김정은 위원장님의 통큰 결단이 평화의 새 력사를 만들었습니다.》, 김정은위원장님을 응원합니다.》, 《멋있는 그 모습에서 민족의 장래를 보았습니다.》라고 격찬하였던것이다.

참으로 조국과 민족의 운명에 대한 숭고한 사명감을 안으시고 북남관계발전과 조국의 자주통일위업수행의 전환적국면을 열어놓으신 경애하는 원수님은 온 겨레가 우러러 따르고 높이 받들어모셔야 할 조국통일의 구성이시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절세위인의 애국애족의 사상과 뜻을 일심으로 받들어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다시 잇고 민족의 평화번영과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겨나가기 위해 더욱 힘차게 투쟁해나가야 할것이다.

민족화해협의회 부원 김명훈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