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08-13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8월 13일 [해설]

 

식민지고용군의 도발행위는 파멸을 면할수 없다

 

백두산대국의 무진막강한 위력과 불패의 기상에 질겁한 괴뢰호전광들이 단말마적으로 발악하고있다.

폭로된바와 같이 지난 7일 괴뢰군부호전광들은 조선서해열점수역에서 우리를 겨냥한 포실탄사격훈련을 광란적으로 감행하였다. 불장난소동에는 백령도와 연평도에 배치되여있는 괴뢰6해병려단과 연평부대의 155mm자행곡사포 《k-9》, 해안포들과 지상대지상유도무기 《스파이크》, 륙군무장직승기들까지 투입되였다.

스쳐지날수 없는것은 괴뢰들의 무모한 군사적도발이 미제의 날로 악랄해지는 북침핵전쟁책동과 때를 같이하고있다는 사실이다. 최근 미국은 우리의 자위적억제력강화를 가로막기 위해 리성을 잃고 헤덤비고있다. 미호전광들은 그 무슨 《군사적타격》이니, 《예방전쟁도 불사하겠다.》느니 하는 폭언들을 탕탕 줴치면서 핵전략자산들을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 끌어들여 극도의 긴장분위기를 고취하고있다. 한편 미제침략군 25경보병사단과 82항공륙전사단, 10산악사단을 비롯한 방대한 무력을 동원하여 북침선제공격연습에 광분하고있다. 바로 이러한 때에 괴뢰들이 항시적인 긴장분위기가 감돌고있는 서해열점수역에서 도발의 포성을 거리낌없이 울린것은 북침을 노린 고의적이며 계획적인 도발이 아닐수 없다.

최근 괴뢰들은 날로 포악무도하게 감행되는 미국의 대조선침략책동에 극구 편승하면서 동족대결에 그 어느때보다 발광하고있다. 남조선에 미국의 핵전략자산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이고 《싸드》발사대의 추가배치놀음에 열을 올리고있으며 이달 하순부터는 미국과 야합하여 대규모북침합동군사연습인 《을지 프리덤 가디언》을 벌려놓을것을 획책하고있다. 괴뢰들이 상전의 히스테리적인 전쟁광기에 덩달아 열을 올리면서 군사적도발소동을 공공연히 벌려놓고있는것은 팽팽한 대치상태를 폭발국면에로 몰아감으로써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기어이 불을 달기 위한 사전움직임이다.

지금 조선반도의 정세는 그 어느때보다 긴장하고 첨예하다. 조선반도와 지역정세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와 불안도 갈수록 커가고있다. 특히 남조선에서는 경악할 폭언마저 서슴지 않으면서 히스테리적인 전쟁광기를 부리는 미호전광들에 대한 반발과 분노가 걷잡을수 없이 폭발하고있다. 이러한 민심에는 아랑곳없이 미국상전의 북침광란에 맞장구를 치며 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고있는 괴뢰패당의 도발적인 망동은 그 무엇으로도 합리화될수 없다.

괴뢰호전광들의 무모한 군사적대결망동은 우리의 무진막강한 군사적위력에 질겁한 식민지고용군의 부질없는 객기에 지나지 않는다.

지금 괴뢰호전광들은 《북의 위협》이니, 《도발》이니 하고 범본 할미처럼 아부재기를 치면서 《군사적대응태세를 갖추어야 한다.》느니, 《도발원점을 정밀타격하여야 한다.》느니 하고 가소롭게 놀아대고있다. 얼마전에는 괴뢰당국자까지 나서서 미국과의 《미싸일지침》개정으로 미싸일의 사거리를 늘여야 한다느니, 미국과의 련합훈련을 강화하여야 한다느니 하고 대결광기를 부리였다.

미국의 한갖 발싸개에 불과한 식민지주구들이 같지 않게 상전을 믿고 허세를 부리는것은 실로 허구픈 조소를 금할수 없게 한다.

외세를 등에 업고 반공화국제재와 압박을 강화하여 어리석은 《북핵페기》망상을 실현해보자는것이 괴뢰들의 범죄적흉심이다. 그로부터 괴뢰당국자들은 권력의 자리에 올라앉기 바쁘게 미국상전의 바지가랭이부터 붙잡고 《비핵화를 위한 공조》를 구걸하였는가 하면 《제재와 대화의 병행》이라는 얼토당토않은 나발을 때없이 줴쳐대면서 자위적핵억제력강화를 위한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으려고 피를 물고 발악하였다.

그러나 내외적대세력의 발악적인 도전을 보란듯이 쳐갈기며 우리는 국력강화의 길을 더욱 줄기차게, 비약적으로 다그쳐왔으며 남들같으면 상상조차 할수 없는 그토록 짧은 기간에 공화국의 종합적국력과 전략적지위를 비상히 높은 경지에 올려세웠다. 원쑤들이 숨돌릴 틈없이 세상을 놀래우는 사변적인 조치들이 다발적으로, 련발적으로 취해지고 우리의 강력한 주체무기들이 시험발사성공의 뢰성을 련거퍼 터쳐올리는 장쾌한 현실은 괴뢰들이 추구한 《북핵페기》야망이 얼마나 허황한 망상이였는가를 여지없이 확증해주고있다.

골머리를 짜내며 고안해낸 《대북정책》이 당반우에 올려놓자마자 페기품신세가 되고 안팎에서 당국에 대한 비난과 반감이 고조되자 악에 받친 괴뢰들은 막다른 궁지에서의 출로를 군사적도발에서 찾으면서 군부깡패들을 부추겨 무모한 불장난소동에 매여달리고있는것이다.

하지만 괴뢰호전광들이 코흘리개들의 앙탈질같은 부질없는 불장난소동으로 감히 누구를 흔들어보겠다고 날치고있는것은 실로 가소롭기 그지없다. 오히려 그러한 망동은 도끼로 제발등찍는 결과만을 빚어내게 될것이다.

대결광들은 우리의 멸적의 조준경안에서 분별없이 놀아대는것이 섶지고 불속에 뛰여드는 자멸행위이라는것을 명심하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우리 공화국의 신성한 자주권과 존엄을 건드리는 침략자, 도발자들을 무자비하게 징벌하는것은 우리 혁명무력의 본때이고 백두산대국의 무적의 기상이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자기의 자주권과 존엄과 관련하여서는 단 한치의 양보와 타협도 모른다. 원쑤들이 칼을 빼들면 장검으로 내리치고 총을 내대면 대포로 풍지박산내는것이 우리 천만군민의 단호한 대응방식이다.

오늘 우리 공화국은 폭제의 핵을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릴수 있는 정의의 핵마치를 자기 손에 억세게 틀어쥐였다.

약한 나라, 핵이 없는 나라들을 눈섭 하나 까딱 않고 무지막지하게 깔고앉으며 부정의의 핵몽둥이로 세계를 떡주무르듯 하던 미국의 악명높은 전쟁광들마저 우리의 실체앞에 기가 질려 《미국이 심각한 위기를 마주하고있다.》느니, 《북조선과의 대결은 진흙탕속으로 우리를 끌고갈것》이라느니 하는 비명과 아우성을 연방 터뜨리고있다. 얼마전에는 미국방성산하 국방정보국이 북조선이 핵탄두를 탑재한 대륙간탄도로케트를 실전배비하게 될 현실이 눈앞에 닥쳐왔다는 평가를 내놓아 미국정계와 군부를 새로운 공포의 충격속에 몰아넣고있다.

날로 무진막강한 위력을 떨치는 우리 공화국의 엄연한 실체앞에 미국상전들도 헤여날수 없는 불안과 절망에 허둥지둥하고있는 판에 한갖 괴뢰들따위가 《위협대비》니, 《도발대응》이니 하고 들까불고있는것은 졸망스럽기 그지없다. 괴뢰들이 행여나 통구멍이 뚫린 미국의 핵우산을 믿고 북침의 포성을 더 요란하게 터치는것으로 저들의 흉계를 이루어보려 한다면 그보다 더 허망한 오산은 없다.그따위 분수없는 도발망동은 선군조선의 징벌의 칼날앞에 목을 들이미는 미련한 처사로 될뿐이다.

우리와 감히 맞서보려는 도발자들을 무자비한 선군총대로 다시는 솟아날수 없는 최후멸망의 구렁텅이에 처넣으려는것이 우리 군대의 단호한 결단이고 의지이다.

우리가 틀어쥔 징벌의 핵마치앞에서는 미국뿐아니라 그에 기생하며 멋없이 너덜거리는 송사리들도 결코 무사치 못하게 된다는것을 괴뢰호전광들은 한시도 잊지 말아야 한다.

괴뢰들이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면서 최후멸망의 구렁텅이에로 빠져들고있는 이발빠진 늙다리승냥이 미국에 졸졸 묻어다니며 하루강아지 범무서운줄 모르는 격으로 계속 설쳐대다가는 불벼락맛을 톡톡히 보게 될것이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