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10-13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10월 13일 [기사]

 

재집권을 노린 불순한 통합놀음

 

민심의 버림을 받고 파멸의 나락에 굴러떨어진 괴뢰보수패당이 어리석게도 재집권의 야망을 품고 복수의 이발을 사납게 드러내놓고있다.이자들은 남조선에서 고조되고있는 적페청산투쟁으로 명줄이 끊어져나갈 위기에 처하게 되자 그로부터 헤여나 부활의 길을 열기 위해 보수통합에 기를 쓰고 매달리고있다.

얼마전 《자유한국당》패거리들과 《바른정당》의 통합파의원들이 모임을 열고 《보수가 살길은 통합뿐》이다, 통합하지 않고서는 《집권자의 독선을 막을수 없다.》고 고아대면서 《보수우파통합추진위원회》를 내오기로 합의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자유한국당》것들은 두 당을 통합하든, 《바른정당》의 개별적의원들을 받아들이든 상관없이 올해중에 무조건 통합을 실현하겠다고 벼르고있다.

《바른정당》의 통합파패들도 《보수통합을 더이상 미룰수 없다.》, 《보수통합렬차는 이미 출발했다.》고 맞장구를 치면서 당지도부가 반대하면 집단탈당할것이라고 로골적인 위협을 가하고있다. 지금 보수야당패거리들은 10월중에 진행되는 《국회 국정감사》기간 현 집권세력을 몰아대는 정책공조를 실현하면서 그것을 점차 보수통합에로 이어가려고 시도하고있다. 실제로 보수패거리들은 그 무슨 《야권공조》를 운운하며 집권세력의 《국정운영》에 적극 반기를 들고있다.

괴뢰보수야당들이 부랴부랴 벌려놓고있는 통합놀음은 남조선에 중세기적인 암흑시대를 몰아온 리명박, 박근혜패당의 잔재를 완전히 청산할것을 요구하는 초불민심에 대한 모독이고 도전이며 정치쿠데타에 나서기 위한 공공연한 사전준비책동으로서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누구나 다 아는바이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패거리들은 친미사대와 동족대결, 부정부패에 환장해 날뛴 리명박, 박근혜《정권》의 부역자들로서 력사와 남녘의 초불민심은 이 가증스러운 정치시정배들에게 이미 파멸을 선고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괴뢰보수패당이 아직도 저들의 죄악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대세의 흐름과 초불민심에 역행하여 통합에 나서고있는것은 남조선 각계의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하다면 괴뢰보수야당들이 통합을 본격적으로 시도하는 목적은 무엇인가. 한마디로 말하여 그것은 력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 만신창이 된 보수세력을 추세우고 《정권》을 다시 장악하자는것이다.

《통합》의 간판을 내건 보수야당패거리들의 야합놀음은 지리멸렬된 보수떨거지들을 다시 긁어모아 적페청산흐름을 멈춰세우고 다음해의 지방자치제선거에서 재집권의 기초를 다지며 나아가서 권력을 찬탈하려는 비렬한 흉심의 발로이다.

지금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괴뢰보수패거리들이 다음해 6월에 있게 될 지방자치제선거와 관련하여 벌써부터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정권〉을 되찾겠다.》고 고아대면서 《단일후보》론을 들고나오고있는 사실, 《안보무능》과 《인사실패》를 적극 여론화하며 집권세력을 압박하고 당국이 추진하는 각종 정책들을 사사건건 반대하고있는 사실, 그 무슨 《북핵위협》에 대해 법석 떠들면서 반공화국대결분위기를 고취하고있는 사실도 흩어진 보수세력을 규합하여 파멸의 위기를 모면하고 부활의 길을 열어보려는 반역무리의 계책을 폭로해주고있다.

만일 보수야당들의 불순한 정치적야합을 수수방관하면 남조선에서 적페청산은 고사하고 괴뢰보수패거리들이 다시 활개치게 되고 리명박, 박근혜《정권》시기의 악몽같은 현실이 되살아나 인민들의 불행과 고통은 더욱 심화되게 될것이다.

남조선인민들은 실체험을 통하여 보수세력이 살판치면 자신들에게 차례질것은 재난과 치욕뿐이라는것을 뼈에 사무치게 절감하였다.

하기에 그들은 보수의 적페를 말끔히 청산하고 반역무리를 력사의 무덤속에 처넣지 않는다면 언제 가도 새 정치, 새 생활을 실현할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적페청산투쟁, 반보수투쟁에 적극 떨쳐나서고있다.

보수청산에 남조선인민들이 그토록 바라는 자주, 민주, 통일의 길이있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