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01-13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1월 13일 [보도]

김천시에서 《싸드》철회투쟁선포 초불집회 진행

 

보도에 의하면 7일 경상북도 김천시에서 2018년을 불법적으로 강행배치된 《싸드》를 철회시키는 해로 되게 하기 위한 투쟁을 선포하는 초불집회가 진행되였다.

집회에는 미국의 전쟁괴물 《싸드》배치를 반대하여 한해가 넘도록 초불을 들고 줄기차게 투쟁하고있는 《싸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민주로총 등 시민, 로조단체 성원들, 김천시와 성주군의 주민들이 참가하였다.

집회에서 발언자들은 수백일동안 주민들이 《싸드》배치반대를 웨치며 투쟁해왔다고 하면서 올해에는 《싸드》를 반드시 철수시키자고 호소하였다.

《싸드》배치를 철회시키고 평화를 지키기 위해 각계가 하나로 뭉쳐 투쟁을 벌려나갈것이라고 그들은 말하였다.

그들은 《정부》가 불법적인 《싸드》배치문제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집회에서는 《새로운 각오로 2018년을 반드시 싸드뽑는 해로 만들자!》라는 제목의 결의문이 랑독되였다.

결의문은 지난해 남조선당국과 미국이 거짓과 불법, 경찰폭력으로 《싸드》를 끌어들였다고 규탄하였다.

핵전쟁위기를 고취하며 평화를 근본적으로 파괴하는 《싸드》에 단 한걸음도 양보할수 없다고 결의문은 주장하였다.

결의문은 《싸드》철회투쟁은 자주, 생명권을 지켜내는 투쟁이며 나아가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세계평화를 위한 투쟁이라고 밝혔다.

결의문은 초불의 힘으로 《정권》을 바꾼 기세로 적페를 청산하고 정의를 세우기 위해 《싸드》철회투쟁을 더욱 확대강화해나갈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