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02-12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2월 12일 [론평]

 

무덤속에 처박아야 할 친미대결광

 

남조선국방부 장관 송영무가 대세의 흐름에 역행하는 대결망발을 또다시 늘어놓아 온 겨레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얼마전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다자안보회의》라는데 참가한 이자는 《북이 핵무기를 사용한다는것은 시대착오적발상》이라느니, 《한미에 핵무기를 사용하면 북정권이 지도에서 지워질것》이라느니 하고 떠벌였다.

북과 남이 힘을 합쳐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를 성과적으로 치르며 얼어붙었던 북남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있는 때에 송영무가 이러한 대결망언을 꺼리낌없이 줴쳐대며 돌아치는것은 미국의 악랄한 대조선적대시정책에 적극 추종하여 모처럼 마련된 북남관계개선분위기를 해치려는 불순한 망동이다.

이미 폭로된바와 같이 미국은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를 성대히 치르어 민족의 존엄과 위상을 내외에 힘있게 떨치자는 우리의 제의와 노력에 매우 불편해하면서 악착하게 훼방질을 하고있다. 남조선당국에 《제재결의에 위반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 《관계개선은 북핵문제해결과 불가분리의 관계에 있다.》고 못박는 한편 내외에 우리의 정치군사적《위협》을 극대화하기 위해 미쳐날뛰고있다.

조선반도에 평화분위기가 무르익을수록 북침핵전쟁의 명분이 사라지고 아시아제패전략실현에 제동이 걸리게 된다는데로부터 북과 남을 영원히 대결하게 만들고 이 땅에 항시적인 정세긴장을 조장하려는것이 미국의 음흉한 심보이다.

이러한 때 조선민족의 한성원이라면 제정신을 가지고 민족의 리익에 맞게 분별있게 처신해야 할것이다.

그러나 송영무는 온 겨레가 지향하는 동족대결의 종식이 아니라 미국의 반공화국압살전략에 따르는 대결격화를 위해 동분서주하고있다.

그가 미국과 남조선에 대한 우리의 핵무기사용을 애써 가상하면서 객기를 부렸는데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의 검은구름이 어디에서 밀려오고 그 근원은 과연 어디에 있는가.

미국과 남조선의 사대매국세력이 남조선에 핵무기를 끌어들이고 년대와 세기를 이어 우리를 핵으로 위협하지 않았고 지금처럼 《북과의 전쟁》을 로골적으로 떠들며 우리를 먹어보려고 미쳐날뛰지 않는다면 우리의 핵보유도 없었을것이고 그들자신이 그처럼 불안해하지 않아도 될것이다.

우리는 바로 미국의 핵위협때문에 미국본토를 재가루로 만들수 있는 자위의 전쟁억제력을 보유한것이다.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시정책을 철회하고 핵위협을 걷어치우면 우리의 핵보검이 미국을 겨냥하는 일도 없을것이다.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이 무엇보다 귀중하기에, 평화가 그처럼 소중하기에 우리는 전략국가의 높은 지위를 피로써 쟁취하고 그 위력으로 조선반도에서 평화와 안정의 새 전기를 보란듯이 열어나가고있다.

더우기 미국은 이번 《핵태세검토보고서》에서 적수들의 공격이 핵공격이든 비핵공격이든 관계없이 핵선제공격을 가한다는것을 정책화하고 전세계에 핵선전포고를 하였으며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를 앞둔 남조선과 그 주변에 핵전략수단들을 대거 들이밀면서 전쟁준비에 열을 올리고있다.

송영무가 눈뜬 소경이거나 머저리가 아니면 이 엄연한 현실쯤은 알고도 남음이 있겠는데 굳이 모르쇠를 하면서 우리를 핵전쟁도발자처럼 묘사하며 한사코 동족압살을 고취하는것은 그가 상전에게서 점수를 따는데나 신경을 쓰며 밥벌이를 하는 천하의 숙맥, 외세의 더러운 주구라는것을 뚜렷이 실증해준다.

이런 정신빠진 작자가 남조선군부에 틀고앉아 망녕든 짓거리를 일삼는 한 우리 민족이 어떤 화를 입을지 알수 없다.

민족의 우환이고 수치이며 재앙덩이인 송영무같은자들이야말로 영원히 무덤속에 보내여 지구상에서 사라지게 해야 할 인간오작품, 력사의 퇴물들이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