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03-14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3월 14일 [론평]

 

북인권소동으로 무엇을 얻으려는가

 

최근 남조선의 통일부가 벌려놓은 불미스러운 놀음이 사람들의 심각한 우려와 불안을 자아내고있다.

알려진것처럼 지난 2일 남조선통일부가 대변인을 내세워 박근혜집권시기 《국회》에서 조작된 《북인권법》제정 2년이 되는것과 관련하여 공화국의 《인권문제》를 악랄하게 걸고드는 망동을 부렸다.

이날 그는 《3월 3일은〈북인권법〉이 제정된지 2년이 되는 날이다.》,《〈북인권재단〉이 아직 출범하지 못하고있는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국회〉에 재단리사회추진절차를 조속히 완료해줄것을 요청한다.》고 기염을 토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주민의 실질적인권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오고있다.》, 《〈북인권개선〉을 〈정부100대국정과제〉에 포함시키고 〈북인권〉실태조사, 국제사회와의 공조, 민간협력 등을 통해 차분하고 내실있게 노력하고있다.》고 횡설수설하였다.

지금 북남사이에는 관계개선의 좋은 분위기가 흐르고있다. 대화와 협력이 정세발전의 기본추이로 되고있으며 그것은 조선반도의 안정을 바라고 평화를 기대하는 온 겨레와 국제사회에 커다란 희망을 안겨주고있다.

그러나 이런 정세흐름에 정면도전하여《〈북인권재단〉의 조속한 완료》를 떠들며 공화국의 있지도 않는 《인권문제》를 걸고든 남조선통일부의 망동은 현 대화국면에 역행하는 정치적도발로서 그것은 대화상대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이며 공화국의 존엄과 체제에 대한 용납 못할 도전이다.

박근혜패당이 반공화국대결책동에 환장하여 조작해낸 《북인권법》은 감옥귀신이 된 역도년과 함께 페기되였어야 할 적페중의 적페이다.

선무당의 허황한 《북붕괴》설을 그대로 대결정책에 반영하고 외세와 야합한 반공화국 《인권결의안》조작의 돌격대로 나서는것도 모자라 유엔《북인권사무소》라는것을 남조선에 끌어들이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않고 반공화국모략과 대결소동에 미쳐돌아친것이 사악한 박근혜《정권》의 추악한 몰골이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통일부가 박근혜와 《새누리당》것들이 싸지른 더러운 오물인 《북인권법》을 그 무슨 바통처럼 넘겨받아 《북인권》소동에 광분하고있는것은 화해와 협력의 열망으로 뜨겁게 달아오른 마음들에 어두운 그늘을 던져주는 비극이 아닐수 없다.

더우기 모처럼 마련된 북남관계개선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해 누구보다 앞장서야 할 통일부가 또 하나의 극악한 모략기구인 《북인권재단》을 내오지 못해 안달복달하고있는 사실은 그들에게 진정으로 북남관계개선의 의지가 있는지에 대해 의심하지 않을수 없게 하고있다. 이것은 말로는 북남대화와 관계개선을 운운하지만 실지로는 친미역적패당들처럼 《북인권》문제를 반공화국제재압박의 구실로 써먹으려고 한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남조선통일부는 경솔한 언동이 빚어낼수 있는 후과에 대해 숙고하고 자중자숙하는것이 좋을것이다.

 

정 필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