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19-05-19

주체108(2019) 년 5월 19일 《보도》

 

가물피해를 막기 위한 사업에 모든 력량과 수단 총집중

 

-각지 농촌들에서-

 

각지 농촌들에서 가물피해를 막기 위한 투쟁이 힘있게 벌어지고있다.

당의 호소따라 가물로부터 농작물을 보호하기 위해 떨쳐나선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 지원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농경지들에 대한 물주기가 집중적으로 진행되고 농작물의 생육에 필요한 조건이 보장되고있다.

일군들은 가물이 지속되는 불리한 조건에서 농작물비배관리를 과학기술적으로 짜고드는 한편 양수용전력을 보장하고 정연한 급수사령체계를 세워 물랑비를 철저히 없애도록 하고있다.

가물과의 투쟁으로 들끓는 황해북도에서 매일 수천정보의 논밭에 물을 주고있다.

황주군을 비롯한 여러 군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물차, 뜨락또르, 양수기, 강우기 등을 최대한 동원리용하고 포전들에 뇨소비료, 아미노산미량원소복합비료, 카리티탄을 비롯한 영양액과 성장촉진제를 분무하여 농작물의 가물견딜성을 높여주고있다.

이미 1만여개의 지하수시설을 건설하여 많은 물원천을 확보한 황해남도에서도 가물피해를 가시기 위한 사업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사회주의경제건설의 주타격전방을 책임졌다는 자각을 지닌 신천군, 벽성군, 강령군, 안악군의 농업근로자들은 양수동력설비들의 만가동을 보장하고 포전별, 작물품종별특성에 맞는 관수방법을 적용하면서 지원자들과 함께 포전마다에 애국의 땀방울을 바쳐가고있다.

단천시, 고원군을 비롯한 함경남도의 시, 군들에서는 우물과 굴포, 졸짱들을 보수하고 모든 운반수단들을 동원하여 포전들에 물을 대주고있다.

평안남도, 남포시를 비롯한 각지 농촌들에서도 토양긁어주기를 알심있게 진행하면서 물량이 제한된 조건에 맞게 물공급을 짜고들고 물소비를 최대로 줄이고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