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게시날자 : 2019-07-16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7월 16일 [글과 사진]

 

우리 민족의 징벌의지만을 더욱 백배해줄뿐이다

 

못된 버러지 장판바닥을 모로 긴다는 말이 있다.

과거 우리 민족앞에 저지른 만고죄악의 침략사에 대한 한마디의 반성도 없이 《경제보복》책동에 매달리며 오만방자하게 놀아대는 일본의 아베패당을 두고 하는 말이다.

지금 아베패당에 대한 남조선 각계층 인민들의 분노의 감정은 활화산처럼 터져오르고있다.

 

 

 

- 일본의 아베패당의 파렴치한 망동을 강력히 규탄단죄하는 대구시민들과 성노예피해자할머니-

-친일앞잡이 《자유한국당》해체투쟁을 벌리는 청년당 대표들-

 

지난날 우리 나라를 불법적으로 강점하고 40여년이나 식민지노예생활을 강요한 강도의 나라.

840만여명의 조선사람들을 강제련행하고 100여만명을 학살하였으며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일본군성노예로 끌어가는 천추에 용납 못할 죄악을 저지른 범죄의 나라.

사죄와 배상은커녕 온갖 망언과 망동을 일삼다 못해 이제는 남조선을 대상으로 《경제보복》까지 취하는 파렴치한 야만의 무리 섬나라쪽발이들이다.

보호무역주의와 중미무역전쟁으로 하여 무역의존도가 높은 남조선의 경제가 어려운 처지에 빠져들고있는 속에 일본의 수출규제조치가 취해짐으로써 가뜩이나 위기에 몰리운 남조선경제가 더욱 악영향을 받을수 있다는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지금 남조선인민들속에서는 일본상품불매 및 일본려행거부운동이 벌어지고 각계층 단체들이 반일투쟁에 떨쳐나서고있다.

일본제품불매운동에 자발적으로 나선 도매점 및 소매점들은 현재 모두 230여개나 되며 이 운동에 중소자영업자 10만명이 합세하기로 하였다.

《적반하장 일본 아베정부 규탄한다!》,《일본은 경제보복 중단하라, 배상판결 리행하고 식민지지배 사죄하라!》, 《일본은 과거청산에 적극 나서라!》, 《일본과 전범기업들은 강제동원배상판결 즉각 리행하라!》… 

국제사회와 일본내에서도 아베패당의 무분별한 책동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울려나오고있다.

아베패당의 파렴치한 《경제보복》조치는 세기를 두고 쌓여온 용암마냥 끓어번지는 우리 민족의 원한과 울분, 단호한 징벌의지만을 더욱 백배해줄뿐이다.

장판바닥을 모로 기는 못된 버러지의 운명은 상상하기 어렵지 않다.

《자한당》을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패거리들은 몸뚱이에 조선사람의 피가 조금이라도 흐른다면 민족의 넋을 가지고 살아야 할것이다.

갈수록 더해지는 일본반동들의 후안무치하고 뻔뻔스러운 행태는 력대 보수《정권》의 친일매국행위와 결코 무관치 않다.

력사적으로 보수《정권》은 천년숙적 일본에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헐값으로 팔아먹는 천추에 용납 못할 반민족적범죄행위를 거리낌없이 감행해왔다.

얼마전 남조선인터네트홈페지에는 이런 글이 실렸다.

《해방이후 불행하게도 남<한>에는 민족리익을 대변할 자격이 없는 친일반민족<정권>이 들어서왔다.

1965년 체결된 <한일조약>에는 일제불법강점에 대한 단 한구절의 법적사과도 없다. 잘못한것이 없다고 하니 손해배상도 있을수 없었다.

일본은 불법행위에 대한 손해배상이 아니라 이른바 <독립축하금> 및 <경제개발협력기금>으로 무상 3억US$를 남한에 지불했다.

그런데 이런 불평등한 <한일조약>에 근거하여 일본은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배상을 거부해왔다.》

《유신》독재의 친일매국의 력사적바통을 그대로 이어받은 박근혜보수《정권》은 집권시기 《한일간의 협력》, 《미래지향적》이라는 따위의 소리를 줴쳐대며 과거 일제의 치떨리는 성노예범죄를 단 몇푼의 돈을 받고 무마시키는 《제2의 <한일협정>》을 체결하여 온 겨레의 격분을 자아내지 않았던가.

아베패당의 날강도적《경제보복》조치는 력대 보수《정권》의 친일매국행위가 초래한 필연적산물이다.

《정권》탈취야욕에 환장하여 아베것들의 역성을 들며 천년숙적과 서슴없이 야합하는, 《을사오적》을 무색케하는 친일매국노-천하역적의 무리들인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를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패거리들은 민족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것이다.

민족을 반역하여 살아남은자 이 세상에 없다.

 

 


되돌이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